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지역재생잠재력지수’ 1위는 어디?

경남 산청군, 인구 잠재력 가장 높은 곳으로 조사돼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경남 산청군의 위치. 사진=네이버 지도

5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발표한 2020 지역경쟁력지수 평가 ‘지역재생잠재력지수’ 부문에서 경남 산청군이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연구원은 지역별로 인구를 증가시킬 수 있는 잠재력이 얼마나 되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지역재생잠재력지수’를 이번에 처음 개발했다.


산출 방법은 인구 비율(가임 여성 인구를 총 여성 인구로 나눈 비율) 대비 2자녀 이상 출생률(2자녀 이상 출생아를 총 출생아로 나눈 비율)로 계산된다.


이 수치가 ‘1’ 이상이면 지역 인구가 증가할 것이라는 의미이다. 반대로 ‘1’ 보다 낮은 경우 장기적으로 인구가 줄어들 것이라는 뜻이다.


산청군의 지수 값은 2.6으로 전국 229개 시군구 가운데 가장 높았다.


산청군에 이어 전남 보성군과 신안군, 고흥군, 경남 하동군, 경북 의성군 등이 뒤를 이었다. 지역재생잠재력지수가 2 이상으로 나온 곳은 모두 19곳으로, 모두 군 단위 지역으로 집계됐다.


연구원은 “해당 지수는 각 지역의 인구 증감 추이를 예상할 수 있도록 하는 역할 외에도 그 지역의 전반적인 출산·육아 환경을 파악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다.


기존에 적용해온 ‘지방소멸위험지수’가 가진 단점을 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방소멸위험지수’는 일본에서 처음 쓰인 개념으로 20∼39세 여성 인구를 65세 이상 인구로 나눈 값이다.


연구원은 “‘지방소멸위험지수’가 고령화와 저출산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는 효과적이지만 국내 각 지역의 인구 변동 문제를 왜곡할 수 있다”고 했다.


산청군은 소멸위험지수가 0.168에 불과해 지금까지 인구 소멸 고위험 지역으로 분류됐던 지역이지만 지역재생력잠재력지수에서는 전국 시군구 중 1위를 차지했다.


산청군은 2020년 9월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출생 통계’에서 셋째 아이 이상 출생 비중이 20%로 전국에서 8번째로 높았다. 합계출산율 역시 전국에서 27번째, 경남 도내에서는 2번째로 높았다.


산청군은 지난해부터 인구정책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전입세대 10만~30만원 지원, 결혼장려금 400만원(4회 분할), 기업체 전입 근로자 30만원, 전입 학생 30만원, 다자녀가정 대학생 30만원, 인구증가 유공기업 장려금 등의 인구증가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0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