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8년간 6000평 땅 재산 신고 누락

박 후보자 “보좌진이 재산 신고 과정에서 누락”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달 31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증이 시작된 가운데 4일 박 후보자는 국회의원 8년간 2만㎡(약 6000평)의 땅을 재산 신고에서 누락한 것에 대해 “본인의 불찰이라 여긴다”고 밝혔다. 


공직자 재산 신고 누락은 의원직이 박탈될 수도 있는 중징계 사유다. 박 후보자의 재산 신고 누락은 6개월의 선거법 공소시효가 모두 지나 처벌할 수 없다.


박 후보자는 충북 영동군의 임야 약 6000평을 지난 8년간 국회의원에 당선된 뒤 공직자 재산신고 내역에 한 차례도 포함시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후보자는 2003년 노무현 정부 청와대 민정2비서관으로 근무하면서는 이 땅을 재산신고 내역에 포함했지만 2012년 민주당 후보로 대전에서 당선된 뒤 지난해까지 8년간 재산신고 내역에서는 해당 토지를 누락했다. 이 때문에 박 후보자가 국회의원이 된 뒤 일부러 해당 토지를 재산신고에서 누락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박 후보자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영동군 해당 임야 지분은 2012년 첫 국회의원 당선시 보좌진이 재산신고를 하는 과정에서 누락되었으나, 후보자는 이번 장관 후보자 인사검증을 위한 재산관계 확인 과정에서 그동안 재산등록이 누락되었다는 사실을 인식하게 되었다”며 “그러나 2003년 청와대 민정2비서관 임용 당시 후보자가 직접 재산신고를 할 때에는 재산 목록에 포함시켰을 뿐만 아니라 현재 공시지가 기준 총 2091만원으로 고의적으로 그 신고를 누락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했다.


박 후보자는 “해당 임야는 고조부부터 부모님까지 조상님들 산소가 있는 선산이자 박씨 문중 산소가 여럿 있으며, 7세 때부터 1/2 지분이 취득되어 있는 상태라 평소에 처분할 수 있는 재산이라고 인식하지 못하였던 탓에 빚어진 일이지만 경위 여하를 불문하고 본인의 불찰이라 여기고 있다”고 했다.


박 후보자는 2014년 민주당 원내대변인 시절 당시 새누리당 후보의 재산 축소 신고 논란에 대해 “고의성이 다분하다. 검찰은 신속하고도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 재산 누락, 축소 신고는 당선 무효형에 해당함을 엄중히 밝힌다”고 했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