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김종인 비대위원장, 안철수 대표 향해 "밖에서 이러쿵저러쿵 얘기하는 사람에 관심 없다"

"(범야권 단일화는) 우리 후보를 만들어 놓고 난 다음의 이야기"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31일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야권 단일화 제안에 대해 “우리 후보를 만들어 놓고 난 다음의 이야기이지, 어느 특정인이 ‘나를 중심으로 해서 단일화를 해달라’는 것에 반응을 보일 필요가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에서 가장 적합한 후보를 만들어 내는 것이 내 책임이다. 밖에서 이러쿵저러쿵 얘기하는 사람에 관심이 없다”고 했다. 


이날 안철수 대표는 "선거 승리가 중요한 기준이고, 승리를 위해선 한 정당만으론 힘들고 기존 제1야당, 우리 국민의당, 합리적 진보, 세 종류의 유권자가 있다고 할 때 이분들이 모두 야권 후보를 찍을 수 있도록, 단일후보 지지하도록 만드는 과정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했다.


전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제안한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에 대해서는 “(청와대로부터) 아직 공식적으로 제의를 받은 것은 없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제의가 오면 나름대로 검토를 하겠다”면서 “만나서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를 확정을 할 수 있어야 영수회담이 의미가 있는 것이지 만나서 몇 마디 나누고 헤어지는 건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했다.


법무부 장관 등 인사에 대해서는 “굉장히 혼란스러운 상황을 만들어 놨기 때문에 이 상황을 수습하려면 거기에 책임을 져야 하는 당사자들이 물러날 수밖에 없지 않나. 그래서 이렇게 인사가 이뤄졌다고 본다”고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2.3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