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안철수, “서울시장 되면 코로나 백신 무료 접종”

“대통령이 직접 나서 코로나 실상 국민에게 알려야”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31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사진)가 백신 무료 접종, 식당 영업시간 제한 폐지 등 코로나19 관련 대책을 언급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코로나19 방역 대책 발표 기자회견에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대책은 과거의 소규모 집단감염을 통제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며 “이제는 밀폐, 밀집, 밀접 등의 기준으로 실효적이고 과학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많은 국민은 (밤) 9시 영업 제한이 어떤 과학적 근거에 의해 정해진 것인지, 8시나 10시는 왜 안 되는지 의문을 갖고 있다. 카페는 배달만 가능해 텅텅 비어있는데, 바로 옆 패스트푸드점은 사람으로 꽉 찬 경우도 있었다. 5인 미만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지만 작은 밀폐된 식당에서 3~4인이 붙어서 음식을 먹는데 무슨 거리두기 효과가 있느냐”고 했다. 


안 대표는 “시장이 되면 ‘서울시 민관합동 감염병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전문가들의 판단과 요구가 즉시 서울시 방역 대책에 반영되고 집행되는 구조를 갖추겠다”고 했다. 


안 대표는 정부의 코로나 백신 확보에 대해 “백신이 몇 월에, 몇 명분이 들어오는지 정확하게 밝히고, 만약 공급이 촘촘하지 않다면 추가 대책을 세워야 한다. 조기 접종에 부족한 분량은 많은 양을 조기에 확보한 우방국에 빌려오고, 나중에 우리가 구매한 백신으로 돌려주거나 비용을 지불하는 ‘백신 정상 외교’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은 전 국민 무료접종으로 가야 한다. 국가적 재난인 만큼 접종은 국가가 책임지고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고 했다. 


안 대표는 “저는 시장에 당선되면 중앙정부가 유료 백신 정책을 시행하는 경우에는 서울시에서 책임지고 모든 시민에게 무료접종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전염성이 더 강한 변이 코로나가 국내에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한, 강력한 해외유입 차단조치가 필요하다”며 “특히 변이 코로나 발생국에서 오는 여행자는 타국 경유도 조사해서 이번 겨울만이라도 전면 입국을 금지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정부에서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현재의 코로나19 상황을 국민에게 정확하게 설명하는 것이다. 이것은 대통령께서 직접 하셔야 한다. 지금은 전시상태와 조금도 다를 바 없는 국가적인 위기 상황이며, 다른 나라의 국가 지도자들도 그렇게 하고 있다”고 했다.


안 대표는 “정부는 병상 확충과 백신 대책은커녕, 시민단체가 입학생을 뽑는 공공의대를 만들겠다며 의사들 뒤통수를 치고, 의사와 간호사를 이간질하고, 자신들에게 불리한 집회만 선택적으로 막는 정치방역에만 열을 올렸다”면서 “대통령과 여당은 자신들의 무능과 무책임에 대하여 진심으로 머리 숙여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2.3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