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文대통령, 공수처장 후보로 김진욱 헌재 연구관 지명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진욱 헌법재판소 선임헌법연구관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에 지명됐다.  

 김 연구관은 1966년생으로 대구 출신이다. 보성고와 서울대 고고미술사학과를 졸업한 후, 서울대 법학과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미국 하버드 로스쿨을 수료했다. 사시 31회, 사법연수원 21기로 서울지법 북부지원 판사로 임관했다. 1995년 3월부터 1998년 2월까지 서울지방법원 본원과 북부 지원에서 판사로 근무했다. 


판사 퇴임 후인 1998년 3월부터 2010년 1월까지는 김앤장 법률사무소에 몸담았다. 1999년에는 조폐공사 파업유도사건 특검에 수사관으로 파견됐다. 2010년부터 헌법재판소로 적을 옮겼다.  헌법재판소장 비서실장, 선임헌법연구관, 국제심의관을 역임했다.

대한변호사협회는 김 연구관을 추천하며 "김 연구관은 정치적으로 특정 정당에 소속되거나 이념적으로 치우치지 않는 등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이 확실히 보장됐다"며 "우리나라 최초의 특별검사인 조폐공사파업유도 특검에서 수사관으로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입력 : 2020.12.3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