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경찰,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자들 모두 불기소

5개월여 수사 계속됐지만... 피해자측 "수사 결과 밝혀야"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진=뉴시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서울시 관계자들의 성추행 방조·묵인 의혹에 대해 경찰이 불기소를 결정했다. 5개월간 수사가 진행됐지만 경찰이 아무것도 밝혀내지 못했다는 데 의문이 이어지고 있다. 피해자측은 "그동안의 수사 결과라도 밝혀야 한다"며 수사 의지가 있었는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강제추행 등으로 고소된 박 전 시장은 법규에 따라 불기소(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결론난 데 이어 서울시 관계자들도 '혐의없음'이라는 결론을 경찰에서 내린 것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9일 박 전 시장 관련 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하며 “강제추행 방조 혐의 등으로 고발된 서울시 전·현직 부시장과 비서실 관계자들에 대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길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피해자인 A씨를 포함해 참고인 26명과 피고발인 5명을 조사했다. 박 전 시장의 휴대폰 포렌식을 위해 압수영장도 두 차례 신청했으나 법원에서 모두 기각됐다. 경찰측은 박 전 시장이 사망하고 휴대폰 영장이 기각돼 사실관계를 충분히 확인할 수 없었다는 입장이다.  박 전 시장의 변사 사건에 대해서도 범죄 관련성을 찾지 못했다며 내사 종결할 예정이다.


이날 경찰의 발표 후 A씨를 지원하는 여성단체 연대체인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사건 공동행동’은 성명을 통해 "수사를 통해 규명된 사실도 밝히지 않았다"며 경찰을 비판했다. 

 

이들은 "애초 적극적인 수사는 이뤄지지도 않았다"며 "경찰은 현시점에서 일어나고 있는 거대한 부정의, 무책임, 혼란과 2차 피해에 대해 일말의 책임도, 할 수 있는 역할도 방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피고소인이 사망해버리면 책임을 묻기보다 애도가 대대적으로 퍼졌고, 피해자에 대한 온갖 공격과 2차 피해만 범람하는 현실이 지속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2.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