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문재인 대통령,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둘 중 한 명의 이야기는 틀려

누가, 왜 코로나 백신 관련 혼선을 줘 국민을 불안하게 하나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열린 올해 마지막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정부는 내년 2월부터 의료진, 노인 요양 시설 등의 집단 수용자와 종사자 등 우선순위 대상자부터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했다. 


"우리나라가 백신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했다거나, 접종이 늦어질 것이라는 염려가 일각에 있다"는 지적을 일축하며 이같이 주장한 것이다. 


문 대통령과 정부 여당은 백신 관련 문제만 제기되면 "충분한 물량을 확보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블룸버그가 집계한 지난 22일 기준 인구 대비 백신 확보 물량은 OECD 37국 가운데 34위에 불과했다.


실제 내년 2월 무렵 선 들여오는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 백신은 75만 명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백신은 내년 2분기 이후에 도입된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조만간 영국 당국의 승인을 받을 전망이나, 유럽연합(EU) 산하 유럽의약품청(EMA)의 승인을 받을지는 아직 불확실하다고 한다. 


이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8일 브리핑에서 “(코로나 백신) 물량은 1분기부터 들어오는 것으로 예정돼 있지만, (사용 승인) 허가와 공급 시기 등을 계속 조율하고 있다”며 “백신 생산량이나 유통 문제 등 불확실성이 상당수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장담한 우선순위 대상자 내년 2월 접종 시작이 불확실성 때문에 잘 이뤄지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2일 영국에서 입국한 가족 3명의 코로나19 검체에 대한 전장유전체 검사를 진행한 결과, 영국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코로나 공포가 더 커진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백신과 관련한 국가 메시지는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런데도 문 대통령과 현장 상황을 누구보다 잘 알 수 있는 위치에 있는 정 청장의 백신 관련 발언이 엇갈리고 있다. 


정부 여당은 백신 관련 지적만 나오면 "가짜뉴스"라고 무조건 몰아세우기 전 이런 문제부터 바로잡아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2.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