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29일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 주한미군 1000명분 접종 시작

미군 의료진 우선접종, 미군 병원 카투사도 포함될 듯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주한미군이 접종할 코로나19 백신을 싣은 화물기가 2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착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9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주한미군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하며, 카투사(KATUSA·한국군 지원단)등 지원부대도 접종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28일 미군 라디오 방송(AFN)에 출연해 "29일부터 경기 오산과 평택, 전북 군산 기지의 의료진과 지원 인력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1차 물량은 지난 25일 미국에서 보급받은 모더나 백신 약 1000여회분으로 우선 접종 대상은 미군 의료진이다. 모더나 백신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승인(EUA)을 받았다.  모더나 백신은 2회를 접종해야 면역력이 생기는 만큼 접종 대상은 500명으로 예상된다. 

 

평택 미군기지 군 병원에서 의무행정 인력으로 복무 중인 카투사(KATUSA·한국군 지원단) 40여명도 접종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서는 국방부와 주한미군, 질병관리청이 논의중이라고 국방부측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28일 오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국방부와 협의가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2.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