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영국 코로나 변이바이러스 한국 착륙…영국서 온 일가족 3명에게 발견

방대본 “국내 지역사회와의 접촉은 없었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해외입국자들이 27일 인천국제공항에서 해외입국자 교통수단 안내 등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영국에서 시작된 코로나 변이바이러스가 한국에서도 감염자가 발생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최근 영국에서 입국해 자가격리 중이던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영국에서 발생한 변이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이라고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전했다. 


28일 방대본은 “영국발 입국자 중 확진자에 대해 전장유전체 분석을 하던 중 지난 22일 입국한 3명의 검체에서 영국 변이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3명은 영국 런던에 거주한 가족이다. 


방대본은 “이들은 공항검역에서 진단 검사를 받고 확진됐고, 국내 지역사회와의 접촉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방역당국은 지난 13일 영국에서 입국한 뒤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에서 자가격리 중 증세가 악화해 사망한 80대 코로나 확진자와 유가족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이들이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은 “이번에 변이바이러스에 감염된 3명은 이들과 다른 입국자”라며 “사망자와 가족에 대한 변이바이러스 감염 여부는 아직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2.2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