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김두관, "'윤석열 탄핵' 주저할 이유 없어...역풍론은 패배주의"

'윤석열 징계' 관련 문재인의 '대국민 사과'는 무엇인가?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연일 윤석열 탄핵을 주장하고 있다. 김 의원은 25, 법원의 윤석열 정직 2개월 효력 중지결정에 대해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의 통치행위가 검찰과 법관에 의해 난도질당하는 일을 반드시 막겠다면서 윤석열 탄핵을 주장했다

 

그 다음 날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을반개혁동맹의 정점이라고 규정하면서 국민이 뽑은 대통령을 지키는 것이 바로 민주주의를 지키는 것이라고 했다. 27일에는 윤석열 탄핵에 대해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했다. 여권 내부에서 윤 총장 탄핵에 대한 역풍을 우려하며 신중론이 제기되는 가운데 비문(非文)’인 김 의원은 연일 강경론을 내세우고 있다.

 

김두관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 글을 통해탄핵소추권은 행정부와 사법부를 통제하기 위해 국민이 뽑은 국회에 부여된 통제수단이라며헌법 제65조 제1그 직무 집행에 있어서 헌법이나 법률을 위반한 때에 해당한다고 판단될 경우, 검찰총장은 얼마든지 탄핵이 가능하다고 했다

 

김두관 의원은 또국가적으로 가장 큰 법익을 침해한 윤 총장에 대한 탄핵을 더불어민주당이 주저할 이유는 전혀 없다탄핵과 제도개혁은 택일의 문제가 아니다. 검찰총장이 야당의 선봉대를 자임하고 표적수사, 보복수사로 정권을 공격하는 한 제도개혁은 결코 쉽지 않다고 했다.

 

여권 내부에서 탄핵 역풍을 우려하며 신중론을 제기하는 움직임과 관련해서는 단언하지만, 역풍론은 패배주의이며 검찰과 대립하지 않겠다는 항복론이라며정치적 후폭풍을 고려해 의사결정을 미루는 것은 책임 있는 정치인의 자세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 내부에 퍼지고 있는 패배주의에 빠진 역풍론은 제발 거둬들였으면 한다고 했다.

 

김두관 의원은 윤석열을 탄핵하지 않는다면 보궐선거 개입, 정부정책 수사, 청와대 표적수사, 제도개혁 방해라는 사태를 불러올 것이라며윤 총장을 7개월간 방치했을 때 잃을 국가적 혼란보다 탄핵시켰을 때 얻을 이익이 훨씬 크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국민은 검찰과 사법부에 넘겨준 정치를 국회가 되찾아오길 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2.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