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일방적인 혁신학교 지정 취소하라" 학부모들 화났다

시흥 목감고, 학부모 등 3천여명 반대서명 받아 교육청에 제출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목감학부모연대가 11월 30일 수원시 장안구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앞에서 목감고등학교의 혁신학교 지정 취소를 요구하는 주민 3000여명이 서명한 성명서를 경기도교육청 학교정책과 혁신학교정책담당 조성현 장학사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출처=경기신문

 

수도권의 한 고등학교 학부모들이 혁신학교 지정에 반발하는 집단행동에 나서 주목받고 있다. 이 학교 외에도 혁신학교 지정에 반발하는 학교들이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혁신학교 지정은 교원은 물론 학부모 동의 등 절차가 필요한데, 코로나19를 빌미로 의견수렴 과정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경기 시흥 목감지구 일부 주민으로 구성된 목감학부모연대는 11월 30일 오후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방적이고 졸속으로 추진한 목감고 혁신학교 지정을 취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목감고는 지난 7월 설문에 참여한 학부모 92.6%가 동의(136명 중 126명)했다며 경기도교육청에 혁신학교 지정을 신청했고 2021년부터 4년간 혁신학교 지위를 얻었다.

그러나 신청서에 적힌 학부모 동의 수치(참여인원, 동의인원수, 동의율)와 혁신학교 신청 전 열린 학교운영위원회에 제출된 수치(참여인원 58명, 동의인원수 53명, 동의율 91.4%)가 달랐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학부모 동의 인원 부풀리기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목감학부모연대는 "올해 3월 개교해 1학년 학생만 있는 목감고가 개교 2개월 만에 서둘러 혁신학교 신청을 추진했다"며 "학부모들에게 일방적인 혁신고 홍보물을 보내고 문자로 구글 투표를 안내한 게 전부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구글 투표도 접근성이 제한되지 않아 신뢰도가 떨어지고, 혁신학교 신청을 반대할 경우 그 이유까지 적게 하는 등 찬성표를 유도해 투표의 중립성도 훼손하는 등 투표가 위법이며 무효"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경기도교육청에 지역주민 3천여명이 동참한 혁신학교 지정취소 서명서를 제출했다.

목감학부모연대 측은 "학교장의 사죄와 경기도교육청의 목감고 혁신학교 지정 취소 등을 요구한다"며 "이행되지 않으면 관련자 고발 및 행정소송 등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여러 법률 자문을 받고 있다"며 "제반 내용을 종합해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2.0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