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주호영, "文 정권의 '윤석열 사퇴' 압박과 공수처 강행은 '친문 면책특권 만들기"

"친문 면책특권 완성되면 대한민국의 공화정 무너진다!"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와 여권의 사퇴 압박에 대해 ‘친문(親文) 면책특권 만들기’라고 꼬집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대한민국에서 제일 돈 많은 재벌 오너들이 무시로 감옥에 들락거리고, 두 명의 전직 대통령(기자 주: 이명박, 박근혜)이 감옥에 갇혀 있는 것이 대한민국의 공화정”이라면서 “어느 누구, 어느 집단이 면책특권을 갖는다면, 그건 공화주의가 아니다. 지금 대한민국의 공화정이 위기에 처해 있다”고 규정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칼춤을 추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대국민 선전전을 다시 시작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국회 의석 180석을 장악한 민주당 사람들, 이들이 공공연하게 드러내는 윤석열 축출과 검찰 무력화의 목적은 ‘어떤 경우에도 우리는 법의 처벌을 받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친구(송철호 울산광역시장)를 당선시키기 위해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개입한 울산 선거 부정, 대통령의 탈원전 공약을 실현하겠다며 산자부 장관(백운규)이 ‘너희들 죽을래’라며 공무원들을 겁박한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사건’, 라임·옵티머스 사건”이라고 열거한 뒤 “이 정권 사람들 얼굴에 요즘 ‘윤 총장 쫓아내고 공수처장만 우리 사람으로 앉히면 우리의 면책특권은 완성된다’는 회심의 미소가 어린다”고 우려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 정권 사람들에 대한 면책특권이 완성되는 순간 대한민국의 공화정은 무너질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그게 당신이 가고자 하는 길입니까?”라고 물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1.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