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정세균 국무총리 코로나19 관련 담화 "연말 모임 자제해달라"

"직장인들은 송년회, 회식 모임 등을 연기 또는 취소해 주시고 기업에서도 재택근무 등을 통해 일터 방역에 동참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 국민을 향해  "연말 모임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인 정 총리는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방역 관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며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며, 다시 한 번 K-방역이 위기를 맞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가 코로나와 19 관련해서 대국민담화를 발표한 것은 이번이 6번째다. 

정 총리는 "사흘 전부터 확진자 300명대에 진입하는 등 지금의 확산속도는 지난 2월 대구·경북에서의 위기 상황과 흡사할 정도로 매우 빠르다"며 "특히 가족 모임, 친목 활동, 수영장, 사우나, 학교, 직장 등 일상생활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확산세를 반전시키지 못하면 그나마 숨통이 트였던 우리의 일상이 다시 제약될 것이고, 한 해 동안 걱정만 안고 살았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께서 또다시 큰 어려움을 겪게 된것"이라며 "그 어느 때보다 우리 모두의 실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60세 이상의 연령층에서는 겨울철 건강관리에 유의하면서 불필요한 외출과 만남을 최소화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직장인들은 송년회, 회식 모임 등을 연기하거나 취소해 주시고, 기업에서도 재택근무 등을 통해 일터 방역에 동참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호소했다.

그는 "정부를 비롯한 공공부문부터 앞장서겠다"면서 "각 부처, 지자체, 그리고 전국의 공공기관은 각종 회식·모임 자제, 대면회의 최소화, 재택근무 활성화 등 강화된 방역조치를 다음 주부터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최근 일주일간 40대 이하 확진자 비율이 50%를 넘는다며 젊은이들의 협조가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무증상 감염이 많은 젊은 층의 특성상 확산의 범위와 속도를 감당하기 어렵다. 학업 등 필수적인 경우를 제외하고 대면 활동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또 2주 앞으로 다가온 대입 수능시험(12월 3일)과 관련해 "정부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모든 수험생이 안전한 환경에서 공정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민 모두가 부모된 심정으로 우리 아이들을 각별히 배려하고 보호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백신 확보와 관련, 정 총리는 "정부는 필요한 양의 백신을 제때에 확보한다는 목표를 갖고 총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국익을 저해하지 않는 선에서 국민들께 그 과정과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1.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