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300명 넘었다.... 3차 유행 현실화되나

가족모임과 사우나 등 일상공간 소규모 집단감염 잇달아 발생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18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내원객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사진=뉴시스

 

18일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300명을 넘어서면서 '3차 유행' 우려가 현실화되는 분위기다. 국내에서 코로나19가 크게 유행한 것은 2∼3월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 8∼9월 수도권 중심의 2차 유행 두 차례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13명 늘어 누적 2만9천311명이라고 밝혔다.  전날(230명)보다 83명이나 늘어난 수치다.

일일 확진자가 300명을 넘어선 것은 2차 유행 당시인 지난 8월 29일(323명) 이후 81일 만이다. 

이는 최근 들어 특정 시설이나 집단이 아니라 가족 모임, 체육시설, 사우나, 산악회, 직장 등 일상 공간에서 집단감염이 동시다발적으로 터져 나오면서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확진자 발생 지역별로는 서울 91명, 경기 81명, 인천 9명 등 수도권에서만 181명이다. 정부는 이런 확산세를 꺾기 위해 수도권과 광주, 강원 일부 지역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에서 1.5단계로 격상하기로 했지만, 일상생활 감염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확산세 차단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최근 집단감염 사례는 서울 성동구 체육시설 18명, 서초구 사우나 14명, 수도권 가을 산악회 14명, 중구 제조업 공장 13명 등이다.

이 밖에 강원 철원군 장애인 요양원(17명), 광주광역시 대학병원(26명), 전남 순천시의 한 음식점(13명), 경북 청송군 가족 모임(23명) 등 전국적으로 집단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1.1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