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진중권 “사기꾼과 법무부장관이 ‘원팀’으로 일하는 나라 대한민국이 유일”

진 교수 “속이 뻔히 보이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어”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조선DB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최근 라임자산운용 배후로 꼼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사기꾼과 법무부장관이 ‘원팀’으로 일하는 나라는 적어도 OECD 국가 중에 대한민국이 유일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두 번째 옥중편지를 공개한 것과 관련해 “김봉현이 편지 가지고 ‘딜’을 제안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김 전 회장의) 편지를 읽어 보니 결국 자신을 몸통이 아니라 ‘곁다리’로 해달라는 요구”라며 “‘검찰개혁’의 프레임을 걸면 정부·여당에서 솔깃할 거라는 것을 아는 것이다. 그래서 진술을 뒤엎고 여당 인사에게는 로비를 하나도 안 했다, 오직 검찰에게만 했다는 뻘소리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게 통할 것 같지는 않다”며 “그래도 시스템이라는 게 있어서 정부·여당이 아무리 공작 정치를 해도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다”고 했다.

그는 “‘검언유착’ 공작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까지 발동해 난리를 쳤지만 결국 실패로 끝났지 않느냐”며 “이 사건도 결국 같은 길을 갈 거라 예상한다”고 했다. 

추 장관은 지난 19일 라임 사건 관련 수사지휘권을 발동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지휘권을 박탈했다. 야권 인사 관련 수사 지휘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이유다.

진 전 교수는 “정부·여당에서는 일단 이를 국면전환용으로 활용하고 있다. 사태의 본질을 흐리는 교란작전”이라며 “수사방향을 곁가지인 ‘검사들’로 돌려놓고, 그것을 활용해 수사팀 다시 짜서 정작 몸통인 정치권 로비에 대한 수사를 못하게 방해하겠다는 생각이겠죠”라고 썼다.

그는 “그런데 패턴이 자꾸 반복되니 좀 싫증이 난다”며 “속이 너무 빤히 들여다보이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 잠시 국민의 눈을 속일 수 있을지 몰라도, 결국 진실은 드러나는 법”이라고 했다.

그는 “엄청나게 많은 피해자를 낸 사건이다. 그 중 많은 이들은 가정이 파탄이 났을 것”이라며 “천문학적 액수의 사기가 ‘권력’의 도움 없이 가능했으리라 볼 사람은 없다”고 썼다. 이어 “국민들이 바보도 아니고, 자기가 보낸 문자들이 증거로 고스란히 남아있는데, 거짓말을 해봐야…”라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사기꾼들이 의인 행세하는 세상이다. 정말로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라고 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백창원 (2020-10-22)

    더 크고 심각한 문제는 심판도, 경기 감독관도, 모두 다 문재인이라는 거요?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