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대치동 학원가 코로나19 비상.... 유명 강사 확진

S학원 이모 수학강사 증상 후에도 5일간 수업해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가. 사진=뉴시스
서울 강남구 대치동 소재 한 입시학원 강사 1명이 19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대치동 학원가에 초비상이 걸렸다. 이 강사는 고3을 대상으로 수학을 강의하는 유명 강사다. 

19일 강남구에 따르면 대치동 소재 한 입시학원 강사 1명이 이날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타 지역 확진자와의 접촉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확진 판정을 받은 S학원의 이모 강사는 외고 등 특목고의 고3 우수 학생들을 대상으로 문과수학을 강의하는 유명 강사다.  
특히 수능을 45일 앞두고 고3 수업을 진행한 강사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이씨의 확진으로 대치동 학원가는 물론 명문외고들도 비상이 걸렸다. 중간고사가 진행중인 일부 외고는 시험 일정도 조정중이다. 

대치동 거주자인 이씨는 S학원 외에도 최소 2곳의 다른 학원에서 강의했던 것으로 역학조사에서 확인되면서 수험생 방역에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첫 증상이 발현된 지난 13일부터 5일간 출근, 학생들을 가르친 것으로 파악됐다.

강남구 역학조사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11일 오전 11시~오후 5시30분, 12일 오전 10시~오후 12시30분, 오후 2시~4시30분, 13일 오후 2시~자정, 14일 오후 12시~6시와 오후 10시~자정, 15일 오전 9시~오후 2시, 16일 오후 5시30분~6시, 17일 오후 12시30분~10시에 대치동 한티역2번 출구 인근에 위치한 한 학원(사무실)에서 강의했다.  그는 17일 오후 10시부터 자정까지는 같은 지역에 위치한 다른 학원(사무실2)에서도 수업을 진행했다.

다만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이 강사는 학원 공동시설과 교실 안에서 내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고 이 강사의 강의가 소수정예로 진행되는 만큼 밀접접촉자의 수는 많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밀접접촉자인 학생들이 모두 등교중이어서 학교로 번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