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진중권, 라임 김봉현 향해 “사기범죄 피해자까지 검찰개혁…개나 소나 조국 흉내"

진 교수 “그래서 조국 문제 어떻게 처리하느냐가 우리나라 미래 달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라임자산운용 전주(錢主)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찰로부터 부당한 수사를 당했다며 “검찰개혁”을 주장한 데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 “(피해자를 자처하는) ‘조국 프레임’은 현실에서 벌써 이런 용도로 사용되기 시작했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이제 사기범죄의 피의자까지 그 (피해자) 프레임에 편승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앞으로 개나 소나 ‘나도 조국’이라고 나설 것”이라며 “그래서 제가 조국 사태를 어떻게 처리하느냐가 우리 사회의 미래가 걸린 문제로 봤던 것”이라고도 했다.

김 회장은 전날 일부 언론에 보낸 편지에서 “여당뿐 아니라 야당 정치인에게도 금품 로비를 했고, 현직 검사 여러 명에게 접대를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짜맞추기 수사” 등을 언급하며 “검찰개혁”을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오후 “충격적 폭로”라며 김씨 편지에 적힌 ‘접대 검사’들에 대한 법무부 감찰을 지시했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조국 사태의 문제가 여기에 있다. 무슨 짓을 해도 당정청과 지지자들이 한 몸이 되어 무조건 옹호해준다”고 했다.

그는 “(조국의 피해자 프레임은) (1) 나는 잘못한 것 없다. 검찰 짜맞추기 수사의 희생양이다”라며 “(2) 내 혐의는 모두 언론이 ‘카더라’식 토끼몰이로 덮어씌운 것이다. (3) 고로 검찰개혁을 해야 한다. 내가 그 불쏘시개가 되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러다간 구치소가 온통 ‘나도 조국’들로 가득 차겠다”고도 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