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이수정 국민의힘 보궐선거 경선준비위원 작심발언.... 왜 시도지사는 여성이 없나

지금까지 광역지방자치체장에 도전했던 여성정치인은?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수정(사진) 경기대 교수가 "인구의 반은 여성인데 왜 지자체의 장(편집자주:광역자치단체장=시도지사)은 여성이 없나"라는 입장을 밝혔다.

범죄심리학 전문가로 유명한 이 교수는 국민의힘 서울시장 및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경선준비위원회에 위원으로 참여중이다. 국민의힘 보궐선거 후보로 여성들이 주목받는 가운데 이 교수의 발언이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 교수는 1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유권자 (중 여성이) 반인데 왜 유권자가 뽑는 사람 중에 여성은 한 명도 없는지"라며 "이제 시대가 바뀔 수도 있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국민의힘 경준위 참여 경위에 대해 "(범죄심리학과 교수인 내게) 대상이 바뀐다 해서 심리 측정의 기본 원리가 바뀌진 않는다"며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를 넘어 좀 더 적극적으로 역할을 할 수 있는 기회로 (내가) 필요하다고 해서 (참여했다)"고 답했다. 
이어 "양성평등이라는 이슈가 꼭 진보의 이슈만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또한 "여성에 대한 침해 행위로 지자체의 장이 물러난 자리를 채우는 거니 여성 입장에서 잘 살려지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실에 대한 지적이다. 

이 교수는 "심사를 하는 사람 중 양성평등 가치를 중요하게 여기는 사람이 앉아 있다면 아무래도 후보군에서 여성 관련 정책이나 양성평등 정책을 많이 제안할 것 같다"며 "어차피 저는 정치할 생각이 없기 때문에 그런 목적으로 순기능을 발휘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지금까지 광역자치단체장(시도지사)에 도전했던 여성은 서울시장에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박영선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이혜훈 전 미래통합당 의원, 경기도지사에 김영선 전 새누리당 의원, 인천시장에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경선에 출마했던 홍미영 전 열린우리당 의원이 있다. 지방선거 광역자치단체장 본선에 나선 인물은 나 전 원내대표가 유일하다. 

이수정 교수는 본인이 정치에 직접 참여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65세 (교수직) 퇴임까지는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며 "(그 이후엔) 할머니가 돼 살아 있을지 계획도 없는데 지금 얘기해 봤자 무슨 소용이겠냐"고 했다. 

내년 4월 치러질 서울시장 및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거론되는 여성은 서울시장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박영선, 국민의당 나경원 이혜훈 윤희숙 조은희 등 정치인들과 부산시장에 이언주 전 의원이 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