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문재인 정부 출범 3년 차, 서울서 집 사는 데 걸리는 시간 4년 더 늘어나

2030세대, 서울 아파트 얻는 데까지 11년에서 15년으로 늘어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김상훈 의원실 제공
문재인 정권 3년 동안 2030세대가 서울에서 내 집 마련을 위해 들여야 하는 시간이 4년가량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이 국토교통부‧한국감정원‧통계청으로부터 받은 〈2016~2020년간 가구주 연령대별 서울 아파트 PIR〉 자료에 따르면, 2인 이상의 39세 이하 가구의 서울 아파트 PIR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6월 11년에서, 2019년 12월 15년으로 늘어났다.

PIR(Price to Income Ratio)은 연 가구소득을 모두 주택 매입용으로 쓸 때 걸리는 시간을 말한다. 2020년 6월 기준으로 서울 아파트의 평균 가격은 8억7189만원이다. 2030가구가 서울의 평균가인 아파트를 구매하기 위해 소득을 모아야 하는 기간이 최소 4년 증가했다는 의미다.

같은 기간 40대 가구의 PIR은 3.4년, 50대 가구는 3.2년이 증가했다. 60대 이상 가구까지 포함한 전체 PIR은 11.4에서 15.2로 늘었다. 

김상훈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실정이 청년 가구의 내 집 마련 시기를 4년이나 늦춰 놨다”고 했다. 이어 “수십 차례의 주거 대책을 남발했지만, 결과적으로 미래세대의 부담만 가중하고, 주거 사다리는 더 높아졌다. 현 정부 주거 대책 자체를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