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비싼 5G 요금제, 기지국 수는 4G 대비 13.5%에 불과

서울 20.5%…전남 5.2%, 경북 6.1%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김영식 의원실 제공
5세대 이동통신으로 알려진 5G 서비스를 위한 5G 통신기지국 구축률이 4G 기지국 대비 13.5%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영식 의원(경북 구미을)은 “2020년 8월 말 기준으로 4G 무선국 수와 5G 무선국 수를 비교할 때, 광주(22.1%)·서울(20.5%)만 구축률 20%를 넘겼고, 경기도와 기타 광역시는 10%대, 기타 지역은 10%를 넘지 못 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농어촌 지역의 5G망 구축률은 전남 5.2%, 경북 6.1%, 충남 6.4%, 충북 6.9%에 불과하다”면서 “이들 지역에 대한 5G망 투자를 신속히 진행하기 위해 이동통신사업자 간 기지국 공동 구축 등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5G 전국망 구축이 늦어지면서 정부와 이동통신사업자를 믿고 5G 휴대전화를 구매한 농어촌과 지방 중소도시의 이동통신 서비스 이용자들이 값비싼 5G 요금제 요금을 내고도 제대로 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영식 의원은 “5G 전국망 구축이 늦어지는 지역의 5G 가입자에 대해서는 요금 감면을 비롯한 소비자 보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1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