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 공개, 왜 심야에 했나

조명과 불꽃놀이, LED 등으로 화려함 강조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북한 조선중앙TV가 10일 오후 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을 방송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북한이 10일 오전 0시부터 평양에서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을 2시간 16분에 걸쳐 열고 19시간 후인 오후 7시 공개했다. 북한이 열병식을 심야에 치른 것은 이례적이다. 

조선중앙TV는 이날 수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개최된 영상을 방영하며 "영광과 자긍 넘치는 위대한 밤, 10월 명절의 밤"이라고 밝혔다.

행사는 심야에 조명과 불꽃놀이 등을 활용해 화려함을 극대화시킨 한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연설을 하면서는 눈물을 흘리고 신형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이 등장할 땐 활짝 웃는 등 북한이 이번 행사를 위해 처음부터 끝까지 치밀하게 계산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은 심야에 열린 열병식에서 조명을 활용하고 불꽃놀이와 발광다이오드(LED)가 장착된 전투기 등을등장시켜 볼거리를 강조했다. 또 불꽃놀이의 화려함이 극에 달했을 때 김정은이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주석단에는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을 비롯해 박봉주·김재룡·최휘·김영철·박태덕·김덕훈·최부일·김수길·태형철·오수용·김형준·허철만·조용원 등이 자리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의 모습도 보였지만 김정은의 부인인 리설주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연설에 나선 김정은은 자연재해와 코로나19 이야기를 하며 울먹이고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그러나 "전쟁 억제력을 계속 강화해 나가겠다"고 선언하는 대목에선 다시 힘을 줘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후 열병식의 하이라이트인 전략무기 공개 순서가 이어졌다. 북한은 초대형 방사포와 대구경 조종 방사포,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4형' 등 그동안 준비했던 전술·전략무기를 총망라해 선보였다.

특히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열병식 마지막 순서로 공개됐는데, 11축 22륜(바퀴 22개)의 이동식발사차량(TEL)에 실린 ICBM이 등장하자 북한 시민들이 환호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열병식에서는 김정은과 간부들, 장병들은 물론 주민들도 전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북한이 코로나19 '청정지역'이라고 대외적으로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1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