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올해 노벨 화학상, 여성학자 2명 공동 수상

유전자 가위 발견한 프랑스‧미국 연구자에게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올해 노벨 화학상은 유전자 가위를 발견하고 유전자 편집 연구에 기여한 여성 연구자 2명이 공동 수상했다. 여성 연구자들이 노벨 화학상을 공동 수상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7일(현지 시각) 2020년 노벨화학상 수상자로 프랑스의 에마뉘엘 샤르팡티에와 미국의 제니퍼 두드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노벨위원회는 “두 수상자가 발견한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는 기초 과학 분야의 혁명을 일으켰고, 의료 분야에 혁신을 일으켰다”고 평가했다.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는 특정 DNA만 골라 잘라내는 분자 기계다. 크리스토퍼 가위는 DNA 염기서열 중 특정 위치를 인지하고 선택하는 ‘크리스퍼(CRISPR)’와 이 위치를 자르는 효소 ‘카스9(Cas-9)’로 구성된다. 에마뉘엘 샤르팡티에 교수는 2011년 처음 유전자 가위 개념을 발견했다. 이후 RNA 전문가인 제니퍼 두드나 교수와 함께 공동 연구를 진행했다.

학계에서는 유전병 등 다양한 질병들을 치료할 수 있는 혁신적 기술로 평가하고 있다. 

이번 노벨 화학상 수상과 관련해 김학중 고려대 화학과 교수는 “초창기부터 두 분이 공동 연구를 했으며, 이 기술은 일반 실험실부터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며 “이전 방식은 유전자를 조작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이 기술이 개발되고 확산하면서 굉장히 빨라지고 쉬워졌다”고 했다.

노벨 화학상 상금은 1000만 스웨덴크로나(약 13억원)로 두 수상자가 나눠 갖는다. 노벨위원회는 8일 문학상, 9일 평화상, 12일 경제학상 순으로 수상자를 발표한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0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