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노벨상 5일부터 발표, 이번엔 한국인 수상자 나올까

노벨화학상에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 유력한 것으로 알려져... 7일 발표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올해 노벨상 수상자가 오는 5일(현지시간)부터 12일까지 잇따라 발표된다.

4일 노벨위원회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올해 수상자는 5일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6일 물리학상, 7일 화학상 등 과학 분야에서 먼저 공개된다. 이어 8일 문학상, 9일 평화상, 12일 경제학상 순으로 수상자가 발표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가 전세계적 이슈가 되면서 과학 분야는 물론 평화 분야 수상자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스웨덴 한림원은 "노벨 위원회도 결국 사람들로 구성돼있기 때문에 팬데믹의 영향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인 노벨상 수상자가 나올지도 관심거리다. 한국은 평화상을 제외하면 과학과 문학 분야에서 수상한 사례가 없다. 이번에는 외국의 석학들과 함께 나노결정(Nano Crystals) 합성 연구를 진행한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가 유력한 화학상 후보로 꼽히고 있다.
 
 
본문이미지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 사진=뉴시스

 
현 교수는 모운지 바웬디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 크리스토퍼 머레이 펜실베이니아대 교수와 함께 물리학, 생물학, 의학 시스템 등 광범위한 응용 분야에 사용할 수 있는 나노결정 합성 연구를 진행했다.
노벨평화상 후보로는 언론자유단체 '국경없는 기자회'와 17살의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 코로나 방역을 주도하고 있는 세계보건기구 등이 거론되며,  문학상 후보로는 식민주의와 인종차별, 성평등을 다룬 다수의 작품을 집필한 미 여성작가 자메이카 킨케이드 등이 주목받는다.
매년 12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개최된 노벨상 시상식은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열리지 않는다. 대신 수상자들이 자국에서 상을 받는 장면을 TV로 중계한다. 스톡홀름에서 열리던 노벨상 시상식이 취소된 것은 1944년 이래 처음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0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