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조국, "동네 이웃에 죄송" 왜?

개천절 차량 집회에 대해 “공인으로서 법원 판단 감수…”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일 한 보수 성향 단체(애국순찰팀)의 개천절 차량 집회를 조건부로 허가한 법원 판단에 대해 동네 이웃분들께 죄송하게 됐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2일 밤 페이스북에 법원이 개천절 10대 미만의 차량을 이용한 집회를 금지한 서울시와 경찰의 결정에 제동을 걸었다며 관련 기사를 링크했다.


전날 서울행정법원 행정3(부장판사 유환우)는 애국순찰팀이 경찰의 금지 통고에 대해 낸 집행정지 신청에 대해 일부 인용결정을 내렸다.


법원에 따르면, 이 단체가 할 수 있는 차량 시위의 허용 범위를 이날(3)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이고 차량 9대 및 인원 9명이다.


시위 경로는 이 단체가 경찰에 신고한 대로 서울 우면산~방배동(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택 인근)~구의동(추미애 법무부 장관 자택 인근)으로 허용됐다.


다만 재판부는 방배동 조 전 장관 자택 인근에서는 아파트 진입을 위한 이면도로에 진입하지 않고 대로로만 주행해야 한다고 제한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 차량 시위 이상으로 시위 규모가 확대되지 않는 것을 전제로 한다차량 내에 신고된 해당 참가자 1인만 탑승, 집회 도중 창문을 열지 않고 구호도 제창 금지 등을 조건으로 부가했다.


이에 대해 조 전 장관은 집회의 자유는 헌법적 기본권이고, '애국순찰팀'도 이 기본권을 향유할 수 있다는 취지일 것이라며 공인으로서 법원의 이 판단, 감수한다. , 동네 이웃분들께 죄송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0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