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가을철 진드기 주의보

SFTS, 치사율 최고 40%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가을철은 진드기를 매개로 한 감염병 발생률이 높다농작물 수확이나 나들이캠핑 등으로 야외활동이 증가하기 때문이다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진드기가 옮기는 대표적인 가을철 전염병이다.

 

최근 방역당국은 가을철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질병관리청이 최근 5년간 전국의 SFTS 발생을 조사한 결과전체 환자의 45% 이상이 9~10월에 집중됐다.

 

SFTS는 2009년 중국에서 처음 발생이 보고됐다. SFTS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참진드기특히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려 감염된다국내에선 2013년 36명의 환자가 처음 보고된 이후 2016년 165, 2019년 223명으로 해마다 증가했다.

 

잠복기는 대략 1~2주다. 38~40도의 고열이 3~10일간 지속된다근육통·설사·식욕부진·오심·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증상 발생 5일 후 림프샘 종대가 1~2주간 지속되기도 한다다발성 장기부전이나 신경학적 증상혼수 등 중증 사례가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지역마다 차이는 있지만치사율은 약 10~40% 정도이다.

 

치료제나 백신은 아직 없다감염 초기뎅기열·털진드기병·리케챠 감염증 등 SFTS 증상과 유사한 증상을 보이는 다른 열성감염 질환과 구분하는 진단이 중요하다.

 

진단을 위해선 환자가 진드기에 물린 적이 있는지혈소판감소증 및 백혈구감소증고열이 함께 나타나는지를 확인해야 한다혈액에서 바이러스를 검출하는 검사하고 실시간 역전사 중합효소 연쇄반응(Real-time·RT-PCR) 검사로 바이러스 유전자를 검출하는 것이 보편적이다.

 

풀숲에 들어갈 때는 긴 소매긴 바지장화 등을 착용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4시간마다 한 번씩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하면 좋다야외에서 집에 돌아온 후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하고 옷은 세탁해야 한다.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0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