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이낙연 민주당 대표, 경찰 찾아가 “개천절 집회 걱정…공권력 확신시켜달라”

“대통령께서도 말씀하신 바가 있듯이 공권력이 살아있다는 것을 국민께 확신시켜 주길 바란다”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일 서울지방경찰청 기동본부를 방문한 이낙연 대표가 폴리스라인 방벽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기동본부(서울 중구)를 찾았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는 “내일이 개천절이다. 많은 국민이 걱정하고 있다. 법원의 판단으로 약간의 위험 요인이 생겼다”며 “분명한 것은 합법이 아닌 어떠한 집회나 행위도 허용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과거에 경찰 인력이 불법 행위 또는 불법 집회를 충분히 막지 못해 국민께 걱정을 드린 일도 없지 않았지만, 이번에는 완벽하게 차단해서 국민께 안정감을 드렸으면 좋겠다”면서 “대통령께서도 말씀하신 바가 있듯이 공권력이 살아있다는 것을 국민께 확신시켜 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내일(3일)과 한글날에 광화문 일대의 집회를 어떻게 막을 것이냐가 코로나 대유행을 일선에서 차단할 수 있느냐, 아니냐의 관건이 될 것”이라며 “장하연 서울경찰청장께서 충분히 알고 계시고, 예전에 경찰청장께도 그 말씀을 드린 바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상기 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재차 코로나19를 극복하려면 확진자 증가가 일어나서는 안 된다면서 “우리 경찰이 내일의 집회를 어떻게 원천적으로 차단하느냐에 상당 부분 달려있다는 말씀을 드리지 않을 수 없다. 몇 단계로 차단 작전이 세워져 있을 텐데, 작전에 차질이 없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법원은 지난달 30일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새한국)’의 개천절 차량 집회를 조건부로 허용했다. 집회 차량에 1명만 탈 수 있고, 최다 9대로 제한되며, 긴급한 상황이 아니면 차에서 내릴 수 없도록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0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