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제4352주년 개천절 경축식 어떻게 진행되나

내일(3일) 제4352주년 개천절 경축식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행정안전부
오는 3일 오전 10시, 제4352주년 개천절 경축식이 경복궁(서울 종로구) 내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열린다.
 
이번 경축식 행사 주제는 ‘우리 함께, 널리 이롭게’로 알려졌다. 대한민국 구성원 모두가 함께 이로운 세상을 만드는 홍익인간(弘益人間)의 뜻을 되새겨 역경을 헤쳐나가자는 의미이다.
 
경축식에는 단군 관련 단체와 올해 국민추천포상 수상자 등 30여 명이 참석한다. 추석 특별방역대책에 맞춰 참석 인원을 최소화했다.
 
사회는 탤런트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맡는다. 부부가 공동 사회를 맡는 것은 경축식 행사 사상 처음이다.
 
식순은 여는 영상, 개식(開式) 선언, 국민 의례, 개국기원 소개, 경축사, 평범한 영웅들에게 전하는 시 낭송, 경축 공연 영상, 만세삼창, 개천절 노래 제창 순으로 구성됐다.
 
개천절의 기원을 구연동화 형식으로 제작한 여는 영상을 상영하면 의인인 정한솔·김균삼씨가 대북을 치며 개식을 선언하게 된다. 정씨는 코로나19가 확산하던 대구 지역에 의료진이 부족하다는 소식을 듣고 자원해서 근무한 간호사이다. 김씨는 군산 비응항에서 바다로 추락한 차안에서 여성을 구조한 선장이다.
 
홍익인간의 정신을 실천하는 평범한 시민 영웅들에게 전하는 시는 가수 강다니엘이 낭송한다.
 
경축 공연으로는 판소리 소리꾼 고영열, 바리톤 길병민의 전통악기와 관현악기가 조화를 이루는 뮤직비디오를 선보인다. 경축곡으로 가수 이적이 ‘같이 걸을까’를 부른다.
 
만세 삼창과 개천절 노래 제창은 홍석창 현정회(단군 관련 사단법인) 회장과 의인 진창훈·박광진씨가 함께 한다. 진씨는 화재 현장에서 본인의 사다리차를 끌고 가 학생을 구조했고, 박씨는 집중호우로 평창 송정교가 붕괴하기 직전 차량 진입을 막아 인명을 구해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0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