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신세계그룹, 정용진-정유경 '남매경영' 본격 궤도에

이명희 회장, 아들딸에 지분 4900억원 증여... 이마트는 정용진-신세계는 정유경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명희(사진) 신세계그룹 회장이 두 자녀에게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을 증여해 신세계그룹이 본격 2세 경영 체제에 돌입했다. 정용진 부회장은 이마트 최대주주, 정유경 총괄사장은 신세계 최대주주가 되면서 남매 경영이 본격적인 궤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그룹은 정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이 10.33%에서 18.55%, 정 총괄사장의 신세계백화점 지분이 10.34%에서 18.56%가 됐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두 자녀에게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 8.22%씩을 증여한 것이다.  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으로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증여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본문이미지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왼쪽)과 정유경 총괄사장. 사진=신세계그룹


 
또 남매에게 각 사의 책임경영을 맡기겠다는 이명희 회장의 판단이 담긴 것으로 분석된다. 정 부회장과 정 총괄사장은 2016년 각각 보유한 신세계와 이마트 주식을 맞교환한 이후 '이마트는 정용진, 백화점은 정유경'이라는 ‘분리 경영’을 본격화했다. 이번 증여로 분리 경영 및 후계구도의 틀이 확실해진 셈이다. 향후 계열사 분리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명희 회장은 회장직을 그대로 유지한다.
 
코로나19로 올해 들어 이마트와 신세계의 경영실적이 좋지 않은 상태여서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에 따라 이들 남매의 경영능력이 검증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증여세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번 증여 규모는 약 4900억원 수준으로 증여 금액이 30억원을 초과할 경우 증여세 최고 세율인 50%가 적용된다. 정 부회장은 1622억원, 정 총괄사장은 844억원 등 총 2500억원을 증여세로 납부해야 한다. 이렇게 되면 정 부회장은 1622억원, 정 총괄사장은 844억원을 각각 증여세로 납부해야 한다. 앞서 정 부회장과 정 총괄사장은 지난 2006년 부친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으로부터 주식을 증여받으면서 3500억원 규모의 증여세를 신세계 주식으로 현물 납부한 바 있다. 현재 이마트와 신세계 주가가 고점 대비 낮은 상태여서 지금 시점에서 지분 증여로 증여세를 줄였다는 시각도 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