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태영호 의원, “北에 전시 납북 국회의원 행적과 유해 송환 요구해야”

전시 납북된 41명의 의원 행적과 유해 송환 촉구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지난 28일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서울 강남갑·사진)은 “9‧28서울수복 70주년을 맞아 6‧25 전쟁기에 납북이 공식 인정된 제헌 국회의원‧2대 국회의원 41명의 강제실종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진정서를 국제의원연맹 산하 국회의원 인권위원회(Committee on the Human Rights of Parliamentarians)에 보내 북한에 이들의 북한에서의 행적을 밝히고 유해 송환을 촉구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태영호 의원은 “1950년 6월 28일 이후 서울 등지를 점령한 북한군이 확인된 것만 9만6013명에 이르는 우리 국민을 9월 28일 서울 수복이 이뤄지기 전까지 계획적으로 납치하여 북한으로 끌고 갔고, 여기에는 전‧현직 국회의원 41명도 포함됐다”면서 “1953년 정전협정과 제네바협약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국군포로와 민간인 납북자들의 송환을 거부하고 있으며, 전후에도 516명이 납북 후 미송환됐고, 2013년 이후에도 우리 국민 최소 6명이 북한에 억류돼 있다”고 밝혔다.
 
2002년 9월 8일 제4차 남북적십자회담에서 남북은 “전쟁 시기 소식을 알 수 없게 된 자들에 대한 생사·주소 확인 문제를 협의·해결”한다는 내용을 합의문에 명시했다. 당초 ‘납북자’라는 구체적인 표현을 사용하려고 했으나 북한의 반발로 납북자라는 용어는 합의문에 포함되지 않았다.
 
태영호 의원은 “우리 정부가 2008년 이후 납북자 문제의 실질적인 해결을 위한다며 이산가족 상봉이라는 표현에 납북자를 뭉뚱그려 넣는 데 그쳤고, 문재인 정부도 3차례 남북정상회담에서 납북자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며 “우리 정부의 이러한 태도가 지난 22일 북한이 우리 표류 국민을 총살하고 유해를 불태우는 만행을 저지르는 데 일조했다”고 주장했다.
 
태 의원은 “국가의 가장 중요한 책무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며, 같은 국회의원으로서 북한이 대한민국의 기초를 다진 제헌 국회의원과 2대 국회의원 납북자의 행적을 규명하고 유해를 하루속히 돌려주기를 요구한다”고 했다.
 
이어 “우리 정부가 지난주 개회한 제75차 UN 총회에서 한국 피랍자 송환을 촉구하는 연례 북한인권 결의안에 공동 발의국으로 참여해 북한에 억류된 우리 국민이 모두 송환될 때까지 국가의 책무를 끝까지 다해야만 지난 22일 북한의 남한 공무원 총살과 유해 소각과 같은 만행을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진정서에 포함된 6·25 전시 납북 제헌 국회의원과 2대 국회의원 명단은 다음과 같다.
 
제헌 국회의원: 김교현, 허영호, 김상덕, 조국현, 김우식, 김동원, 장병만, 김장열, 김중기, 이강우, 조병한, 이주형, 김종선, 권태희, 이인출(이석), 김영동, 김덕열, 백관수, 김웅진, 오택열, 홍순옥, 이만근, 구중회, 김경도, 송창식, 정광호, 윤기섭, 오택관, 김용현, 오용국.
 
2대 국회의원: 이종성, 장연송, 원세훈, 박철규, 안재홍, 박성우, 백상규, 박영래, 유기수(류기수), 신용훈, 김용무.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