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황교안 '몸풀기' 나섰나... 국민의힘 현역 의원들과 회동

서울시장-대선으로 이어지는 빡빡한 정치일정에 정치권에선 "황 전 대표가 곧 활동 나설 것"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황교안(사진)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최근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과 만찬 회동을 가져 그의 향후 활동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4.15 총선 참패 후 물러났던 황 전 대표가 정계 복귀를 준비하고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27일 국민의힘 당 관계자에 따르면 황 전 대표는 지난 16일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 인근 식당에서 박수영·박성민·엄태영 의원 등 당 초선 의원들과 만났다. 황 전 대표가 의원들에게 연락을 해 만든 자리였다.

황 전 대표는 이날 최근 정치 현안과 총선을 치른 이후 심경 등을 이야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 전 대표는 정치 복귀와 관련해 특별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날 참석한 한 의원은 "연락이 와서 식사 한 번 하러 만난 자리"라며 "나뿐만아니라 참석자들 대부분 친목 외 특별하게 느낀 점은 없었다고 말했다"고 했다.
 
황 전 대표는 현재 국민의힘 서울 종로 지역구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다.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는 서울의 당협위원장들이 적극적으로 활동해야 한다. 다만 곧 진행되는 국민의힘 당무감사에서 당협위원장 자리를 지킬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편 정치권에서는 황 전 대표가 조만간 정치활동을 시작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내년 4월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 내년 겨울 대선 후보 경선, 내후년 3월 대통령선거로 이어지는 정치 일정상 권력의지가 강한 황 전 대표가 잠행을 길게 이어가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2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