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北의 '우리 국민 시신 소각' 만행이 '화장'이라는 '기자 출신' 이낙연

언제 피해자 '장례' 치러줬다고 '火葬'이라고 하나?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국민의힘이 27일, 북한군의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사살 만행과 관련해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화장(火葬)’이란 표현을 쓴 데 대해 “여당 지도부가 이 사건을 얼마나 왜곡 은폐하려 애쓰는지 잘 말해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서해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에 사살된 우리 어업지도원의 죽음에 다시 한 번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바다에 표류하는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총격은 어떤 이유에서든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시신 화장 여부 등에서 남북의 기존 발표는 차이가 난다”며 “관련되는 제반 문제를 남북이 공동으로 조사하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북측이 신속히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여기서 문제의 대목은 바로 ‘화장’이다. ‘화장’은 시신을 불태워 장례를 치르는 것을 말한다. 현재 우리 군은 북한군이 해당 공무원을 죽인 뒤 그 시신을 불태웠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르면 북한군의 만행은 ‘화장’이라고 할 수 없다. 시신 소각 또는 시체 훼손으로 불러야 한다. 만일 북한군의 만행을 ‘화장’이라고 표현한다면, 이는 북한군이 해당 공무원의 장례를 치러줬다고 주장하는 일과 같다. 그럼에도 ‘신문기자’로서 20여년 동안 일해 단어 하나조차 조심스레 쓴다는, 원고를 꼼꼼하게 본다는 이낙연 대표가 ‘화장’이라고 한 것이다.

이와 관련,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단어 하나에 정성을 들이는 것으로 알려진 이 대표는 이 단어를 썼다” “북한은 부유물에 불을 질렀다고 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이 방역 차원에서 불로 태웠다는 취지로 이야기했다. 누구도 장사를 지냈다는 말을 한 적이 없다”면서 “꼼수로 국민을 호도하려 하나”라고 꼬집었다. 이어서 “우리는 진실을 원한다. 점잖은 꼼수로 국민을 호도하려 하는가?”라고 따졌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