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민의힘 김정재, "문재인 집권 이후 한전의 태양광 비리 증가"

"2015년에는 '0명', 2016년에는 1명...文 집권 이후에는 3년 동안 90명"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문재인 정권 집권 이후 한국전력공사의 태양광 사업 과정에서 비리를 저질러 징계를 받은 자들이 증가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전력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지난 1월까지 태양광 사업과 관련해서 징계받은 한전 직원은 총 91명이었다. 연도별로 보면 2017년에는 2, 2018년과 2019년에는 각각 44명이다. 2015년에는 해당 명목으로 징계받은 자가 아예 없었고, 2016년에는 2명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대폭 늘어난 셈이다

징계 사유(중복 포함)는 ▲자기사업 영위 66부당연계처리 23금품향응 수수 9공사비 면탈 5 등이다. 징계 유형별로 견책 53 감봉 15정직14해임 9 등의 처분이 있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집권하고 나서 소위 탈원전을 추진하자, 정부 산하 에너지 공기업이 태양광 사업을 확장하는 과정에서 공공기관 종사자들이 사익을 취하는 일이 발생하고 있음을 방증한다

이와 관련, 김정재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본격적으로 태양광 사업을 시작한 2017년부터 징계가 급증했다고 분석하고 징계 수위를 올리고 직원 윤리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