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野, "北의 면피성 사과로 사태 덮으려 한다면 '문재인 정권' 무덤 파는 격"

"살인자가 사과했다고 감사해하는 모습 역겨워...북한 전통문에 감읍하는 자들 정신 차려야"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국민의힘이 26일, 북한의 전화통지문을 ‘문재인 청와대’가 공개하며 상황을 무마하려는 듯한 태도에 대해 비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회의에서 “이번 만행 사건은 북한군이 비무장 상태의 우리 국민을 사살하고, 시신까지 화형에 처한 패륜적 무력도발”이라며 “행여나 문 정부가 느닷없이 북의 진정성 없는 면피성 사과로 이번 사태를 덮으려 한다면 정권의 무덤을 스스로 파는 자해 행위가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적반하장식 책임 회피가 가득한 북한의 통지문을 보고서도 청와대와 여권은 김정은 칭찬과 변호에 여념 없다”며 “우리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북한이 무거운 책임을 지게 할 것이다. 나아가 국제형사재판소 통해 이번 만행에 대한 진상을 밝히고 국제법상 처벌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서 “이번 사태는 대통령의 47시간 진실이 밝혀져야 문재인 대통령의 군(軍) 통수권 논란이 정리될 것이라는 게 국민의 시각”이라며 “비정상적 국가 안보 상황을 정상으로 되돌리기 위해 모든 당력을 집중하겠다고 약속한다”고 전했다.
 
예비역 육군 중장인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은 “(북한이) 이번에 청와대 앞으로 보낸 전통문이 실상과 전혀 다른 변명과 허구의 상황을 늘어놓은 전통문이었다고 본다”며 “이 전통문을 마치 신줏단지 모시듯 읽어대는 안보실장은 도대체 어느 나라 안보실장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서 “지금이라도 남북 공동 진상조사하고, 시신 찾아서 유가족에게 돌려줘야 하고, 살인에 대한 책임자에게 응당한 처벌이 있어야 한다”며 “(공무원이) 실종된 21일부터 보고된 22일까지 해경, 국방부, 청와대는 도대체 뭘 하고 있었나. 이 내용도 국민에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기호 의원은 또 “북한에서 보낸 두 쪽짜리 전통문에 정신이 혼미해서 감읍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권 정치인에 정신 차리라고 경고한다. 내 혈육 죽인 살인자에게 사과했다고 감사해 하는 모습은 역겹기만 하다”며 “국민 앞에 대통령은 사죄하고, 김정은에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 조사하자고 제의해주길 바란다. 그리고 시신을 공동으로 찾아 유족에 돌려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2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