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유시민의 "북한 김정은은 계몽군주" 발언 논란

“발뺌용 ‘무늬만 사과’에 계몽군주? 김정은의 만행은 사라지지 않는다!"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북한 김정은을 가리켜 “계몽군주 같다”고 주장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해 야권 인사들이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25일, 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된 ‘10·4 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 토론회’에서 북한이 전화통지문을 통해 해양수산부 공무원 총살 및 시신 훼손 만행에 대해 해명성 주장을 내놓은 데 대해 “우리가 바라던 것이 일정 부분 진전됐다는 점에서 희소식”이라며 “이 사건이 남북관계 전화위복의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는 식으로 반색했다. 그러면서 북한 김정은에 대해 “제 느낌엔 계몽군주 같다”고 평가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북한 전문가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 병 당협위원장)는 26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김정은은 고모부를 총살하고 이복형을 독살하고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한국의 민간인을 무참히 사살하고 훼손했다”며 “최악의 폭군이 발뺌용으로 ‘무늬만 사과’를 했는데도, 원인 행위는 사라지고 사과만 추켜세우면서 김정은을 계몽군주로 호칭하면 김정은의 만행은 절대 사라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령의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에 감읍해서는 안 된다. 유시민이 ’깨시민’이라면 김정은에게 폭군의 길을 버리고 계몽군주의 길을 가라고 엄중히 주문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역시 페이스북 글을 통해 “통일부 장관은 두 번 사과에 감읍했고, 유시민 전 장관은 계몽군주 같다고 김정은을 칭송하고, 국방장관은 이틀 동안 아무런 대북 대책 없이 청와대의 하명만 기다린 허수아비 장관이었고, 대통령은 잠만 자고 아직도 말이 없다”며 “꼭 자유당 말기 아첨꾼들에 둘러싸여 국정을 망친 이승만 대통령 같다”고 비판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2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