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코로나로 집에 있는 시간 늘어나니 안타깝게 아동학대 횟수도 증가했다

경찰 출신 김용판 의원이 경찰청 자료 분석해 보니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 조선DB.

코로나19로 인해 외부활동을 자제, 집에 머무는 경우가 많은 가운데 안타깝게도 아동학대 적발 건수도 덩달아 증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구병)이 24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전체 아동학대 판정 건수(가해자 검거)는 331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동안 발생한 2775건보다 19.4%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동학대 112신고 건수도 작년 9,698건에서 올해 10,159건으로 늘었다. 특히 코로나가 기승을 부린6월·7월·8월에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장소별로는 가정 내에서 8,452건, 가정 외 기타장소에서 1,707건이 신고됐다.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가정 내’ 신고 건은 늘고, 학교 등 기타 장소는 줄어들었는데 이는 코로나로 인해 많은 아이가 학교에 못 가고 집에 머물러야 하는 상황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관련 김용판 의원은 "가정 내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에 대해 사전예방은 쉽지가 않고, 최근 코로나로 인해 집에 머물러야 하는 아이들이 많은 만큼 가정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 예방대책에도 변화가 필요하다"며 "찰청과 복지부 등 소관 부처 간의 협업을 통해 주기적인 점검과 의식주 해결부터 복지서비스가 제대로 이뤄지는지에 대해 모니터링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2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