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우리나라 공무원 북한군 총에 맞아 사망한 듯

“문재인 대통령 종전 선언에 북한은 우리 국민 총살로 화답”(하태경 의원)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조선DB.
우리나라의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공무원(해양수산서기 8급)이 어업 지도 업무를 수행 중 북한군 총에 맞아 사망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23일 국방부에 따르면 21일 이 공무원 A씨와 동승한 선원들이 선상에서 그의 신발만 발견되자 해양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군과 경찰은 신고가 접수된 당일 오후부터 실종 해역을 중심으로 집중 수색을 벌였지만, 아직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한 상태다.
 
정보 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A씨는 북한 해역에서 북측의 원거리 총격을 받고 숨졌고, 북측은 시신을 수습해 화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또 다른 정보 소식통은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숨진 것은 맞지만, 원거리 총격에 의해 사망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며 “21일 북한 경계병들에 의해 체포됐다가 하루 뒤인 22일 사살됐다는 첩보도 있다”고 했다. 북측이 A씨를 화장했다면 코로나 바이러스 방역 차원으로 추정된다. 북한은 코로나 때문에 접경 지역 접근자에 대한 사살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국방위 관계자는 “A씨가 조류에 휩쓸려 북측으로 넘어갔을 가능성과 함께 월북했을 가능성도 조심스레 제기되고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24일 “대통령 종전 선언에 북한은 우리 국민 총살로 화답했다”고 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그 선원은 왜 북한에 갔는지, 북은 그 선원을 왜 총살한 것인지, 선원이 사망한 시점은 언제인지 상식적으로 납득되지 않는 점이 한두가지가 아니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은 남북관계 기류가 이렇게 적대적인데 왜 생뚱맞게 종전선언 제안한 것인지도 이해되지 않는다”고 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