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제선에 투입되는 A380을 국내선에서도 탈 수 있다?

인천국제공항 이륙해 2시간 동안 강릉‧포항‧김해‧제주 상공 비행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아시아나 A380 1번기. 사진=뉴시스
24일 아시아나항공은 ‘A380 특별 관광상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운항이 중단된 A380 항공기를 활용해 국내 상공을 약 2시간 가량 비행하는 관광상품이다. 오는 10월 24일, 25일 양일간 운영할 계획이다. A380 특별 관광상품은 이날부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하늘 위의 호텔’이라 불리는 A380은 주로 장거리 노선에 활용돼 국내선에는 운항한 바 없다. 주로 미주‧유럽 노선에 투입됐다.
 
해당 항공편은 오전 11시 인천국제공항을 이륙해 강릉‧포항‧김해‧제주 상공을 비행한 뒤 오후 1시 20분 인천국제공항으로 돌아오게 된다.
 
판매가격은 비즈니스스위트석 30만5000원, 비즈니스석 25만5000원, 이코노미석 20만5000원(세금 포함)이며 비즈니스석과 이코노미석의 경우 코로나19 관련 방역 지침을 준수해 승객간 일정간격을 두고 배치해 실제 가용 좌석수보다 185석 축소된 310석만 운영할 예정이다.
 
탑승객 모두에게는 기내식과 어메니티 키트, 국내선 50% 할인쿠폰 및 기내면세품 할인쿠폰이 제공되며,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IFE: In Flight Entertainment)도 함께 서비스 된다. 마일리지 역시 적립 가능하다.
본문이미지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특별 관광상품 출시를 기념해 홈페이지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