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지미 헨드릭스,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최고의 일렉트릭 기타리스트”

[阿Q의 ‘비밥바 룰라’] 《록의 시대》를 통해 본 로큰롤 선구자 10명 ⑧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지미 헨드릭스

시공 디스커버리 총서로 나온 《록의 시대-저항과 실험의 카타르시스》는 프랑스 작가 알랭 디스테르(Alain Dister)가 썼다. 1996년 국내 번역되었다. 록이 어떻게 등장해서 변천했는지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책이었다. 역자는 음악 평론가인 성기완이다. 이 책에 등장하는 로큰롤 선구자 10명을 소개한다. (계속)
 
본문이미지
8. 지미 헨드릭스
 
1999년 12월 8일자 《조선일보》 23면에 이런 기사가 실렸다. <전설적 록스타 지미 헨드릭스, 20세기 최고의 기타리스트>.
영국의 음악잡지 《기타 매거진》이 동료 뮤지션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헨드릭스는 에릭 클랩튼과 ‘레드 제플린’의 지미 페이지를 누르고 최고수에 뽑혔다는 기사였다.
 
지미 헨드릭스(Jimi Hendrix 1942~1970)는 단 세 장의 스튜디오 음반과 한 장의 라이브 음반으로 새로운 록의 시대를 개척한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최고의 일렉트릭 기타리스트라는 평가다. 블루스를 바탕으로 공격적이고 거칠게 록 음악, 특히 사이키델릭, 하드 록, 헤비메탈 같은 강렬한 장르의 사운드로 뻗어 나갔다.
 
헨드릭스는 기타를 다리 사이와 머리 위로 휘두르거나 이(빨)로 물어뜯는 퍼포먼스로 대중을 놀라게 했다. 그러나 관객을 만족시키려고 애쓰기보다 자신을 과감하게 내던질 수 있는 미지의 영역을 갈망했기에 장르를 넘어 음악으로, 예술로 혹은 다른 세계로 그의 관심과 목표는 확산되었다. 
 
심지어 기타를 불태우는 파격도 서슴지 않았다. 그의 기타음은 속삭이고 호통치고 흐느꼈다. ‘기타 오케스트라’라고 할 만큼 엄청난 사운드를 쏟아냈다.

본문이미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최고의 일렉트릭 기타리스트 지미 헨드릭스

여기에는 당시 막 개발되었던 퍼즈(Fuzz), 와우 페달(Wah Pedal), 유니바이브(Univibe) 등의 기타 이펙터를 적극적으로 사용하여 개성적인 기타 톤(음색)을 만든 점도 작용한다. 이후 톤 메이킹(연주자만의 개성적인 톤을 만드는 것) 실력이 기타리스트를 평가하는 중요한 요소가 되었다. (나무위키 참조)
 
헨드릭스는 1942년 시애틀에서 정원사인 아버지와 알코올 중독자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열두 살 때부터 어쿠스틱 기타를 치기 시작했고 고교 퇴학 후 입대한 공수부대원 시절, 그러나 부상을 입고 전역하여 리틀 리처드(Little Richard)를 따라 본격적으로 기타를 연주하기 시작했다.

본문이미지
1966년 베이시스트 노엘 레딩(Noel Redding)과 드러머 미치 미첼(Mitch Mitchell)을 만나 ‘지미 헨드릭스 익스피리언스(The Jimi Hendrix Experience)’를 결성했다.
67년에 데뷔 음반 《Are You Experienced?》를 발표하여 음악 팬들과 평론가들로부터 천부적인 재능을 인정받았고, 같은 해 두 번째 음반 《Axis: Bold as Love》을 통해 명성을 재확인했다. 그러나 1968년에 세 번째 음반 《Electric Ladyland》를 끝으로 밴드는 해체했다.
이후 오랜 친구인 버디 마일스(Buddy Miles), 빌리 콕스(Billy Cox)와 함께 ‘밴드 오브 집시스Band of Gypsys’를 결성하여 동명의 라이브 음반을 발표했다. 우드스톡 페스티벌과 아일오브와이트 페스티벌에서 역사적인 뮤지션으로 자리 잡았다.
 
성공 이후 지미 헨드릭스는 전쟁과 인종 갈등 문제에 대해 날카로운 비판 의식을 드러냈다. 가족을 걱정하고 휴머니즘을 옹호하는 등 성숙한 면모도 보여주었다. 그러나 약물 소지 혐의로 꾸준히 구설수에 올랐고 ‘지미 헨드릭스 익스피리언스’ 해체 이후에는 다소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1970년 9월 18일, 영국 런던에서 스물일곱의 나이에 불명의 원인으로 사망했다. (지미 헨드릭스가 쓰고 최민우가 옮긴 《지미 헨드릭스》 중에서)  수면제 과다복용으로 알려졌다. 이후 그는 ‘기타 연주의 최종적 모델’에서 ‘록의 전설’로 자리매김 했다.
 
 
1. 엘비스 프레슬리
 
 
2. 척 베리
 
 
3. 비틀스
 
 
4. 롤링 스톤스
 
 
5. 아레사 프랭클린
 
 
 
7. 핑크 플로이드
 
 
9. 레드 제플린
10. 섹스 피스톨스

입력 : 2020.09.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