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21세기 국제환경과 대한민국의 생존전략》 펴낸 이상우 박사

글 :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사진 : 조선DB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상우(李相禹·82) 사단법인 신아시아연구소 소장이 《21세기 국제환경과 대한민국의 생존전략》(기파랑)을 펴냈다. 이 책은 원래 작년 10월 대학 초급학년 학생들을 염두에 두고 쓴 것인데, 이후 코로나19 확산 등 변화한 상황 등을 반영하여 증보판을 낸 것이다. 이상우 소장은 이 책에서 “나라마다 각자도생(各自圖生)의 길에 나서고 있는 새 국제질서하에서 미국은 이념을 같이하는 나라들과 연대(連帶)하여 중국을 견제하려 하고, 중화민족주의와 사회주의 1당 독재체제를 결합한 신형 나치스 국가로 변신한 중국은 한국을 ‘핀란드화(化)’하려 한다”면서 “북한의 ‘우리 민족끼리’라는 정감적 호소에 말려들어 ‘반미반일(反美反日) 종족주의적 민족주의’를 수용하면 대한민국은 자멸(自滅)의 길로 접어든다”고 경고한다.
 

  이상우 소장은 서강대 등에서 30여 년간 재직한 국제정치학 분야의 원로(元老)로 한림대 총장 등을 지냈다. 박정희 정권 이래 역대 정부에 외교·안보·통일 정책을 자문(諮問)해왔으며, 이명박 정부 시절에는 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 의장, 국방선진화추진위원장을 지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10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