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마스크 기부한 약사 시인 이희국

글 :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사진제공 : 동경약국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약사이자 시인인 이희국씨는 경기도 부천 삼정동에서 약국을 운영하고 있다. 약사 경력 30여 년. 부업은 봉사다.
 
  오랜 봉사활동 덕인지 이런저런 이유로 약국엔 손님들이 들끓는다. 아픈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만으로 병이 낫는다는 사람도 있다. 그래서 서정시를 쓸 수 있는 모양이다. 이 시인의 말이다.
 
  “요즘 하루 1000명이 마스크를 사러 온다. 물량은 250장. 마스크를 125명에게밖에 판매할 수 없다. 전체 8분의 1도 안 된다. 헛걸음하는 분들께 연신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인다.”
 
  이희국 약사는 ‘언 발에 오줌 누기’일지라도 마스크 4500장(시가 1000만원)을 약국을 찾는 어려운 이웃에게 무료로 나눠주었다. 누군가가 신문사로 전화를 걸어 알려지게 되었다. 그의 말이다.
 
  “나는 약사이고 약손이다. 사람들을 따뜻하게 안아주고 사랑해주고 싶은데 뭘 못 하겠느냐.”⊙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05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도서출간 배너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