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아시아 여성 제작자 최초로 ‘아카데미 작품상’ 받은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이사

글 :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사진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상상도 해본 적이 없는 일이 일어났다. 지금 이 순간 의미 있고, 시의적절한 역사가 돼 기쁘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아시아 여성 제작자’ 최초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자가 된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이사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곽 대표는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으로 일약 세간의 관심 인물로 떠올랐다. 그의 유명세는 이제부터 시작되었지만, 사실 그는 영화계에서 잔뼈가 굵은 인물이다. 과거 영화잡지 《월간키노》의 기자로 영화계에 들어선 그는 이후 영화홍보대행사와 영화제작사에서 근무했다. 〈해피엔드〉 〈봄여름가을겨울〉 〈여자 정혜〉 등의 영화 홍보와 마케팅을 담당했고, 이후 〈가려진 시간〉 〈희생부활자〉 〈기업을 만나다〉 등의 제작자로 활약했다. 기자 시절 만나 결혼한 배우자는 영화 〈해피엔드〉 〈침묵〉의 정지우 감독이다. 또 영화 〈친구〉 〈똥개〉 〈태풍〉의 곽경택 감독이 곽 대표의 친오빠다.⊙
조회 : 151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04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4·15 총선 유권자의 선택은?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도서출간 배너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