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영화 〈출국〉 主演 맡은 배우 이범수

글 :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사진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016년 영화 〈인천상륙작전〉에서 열연(熱演)을 보여준 배우 이범수(48)가 새 작품으로 돌아왔다. 이범수는 지난 11월 14일 개봉한 영화 〈출국〉(감독 노규엽, 제작 디씨드)에서 주연 ‘영민’ 역을 맡았다. 〈출국〉은 1985년 말 독일에서 벌어진 실화(實話) ‘오길남 사건’과 오길남 박사의 저서를 모티브로 삼은 영화다. 15세 관람가로, 배우 연우진·박혁권·박주미 등이 이범수와 호흡을 맞췄다.
 
  이범수는 지난 11월 6일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언론 인터뷰에서 “〈출국〉은 자극적인 블록버스터와 볼거리 위주인 요즘 극장가에서 (보기 드문) 진정성 있는 시나리오였다”며 “연기력만으로 세심한 감정의 변화와 갈등·번민·슬픔 등을 표현하며 이끌 수 있는 작품을 오랜만에 만났기 때문에 도전을 희망했다. 배우로서 남 주기 아까웠던 작품”이라고 밝혔다.
 
  당시 재독(在獨) 경제학자였던 오 박사는 북한 공작원들에게 포섭돼 가족들을 데리고 북으로 넘어갔다가 1년 가까이 고초를 겪고 다시 덴마크로 탈출한다. 〈출국〉은 병든 아내와 두 딸을 북에서 구출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오 박사의 ‘절실한 부성애(父性愛)’를 조명했다.⊙
조회 : 383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1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88eun    (2018-11-22)     수정   삭제 찬성 : 4   반대 : 2
좋은 영화였습니다...한 가장(아빠,남편)이 격었던...
가정을 지키기위한 노력과 ...너무나 가혹한 결과를 영화적감성으로 잘 표현했습니다. 배우들 연기력이 빠르게 진행되지않는 화면 공간을 충분히 채워주어.... 생각하게하는 영화였어요

201812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