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여수 공장 증설한 바스프 신우성 대표

“한국은 중요한 글로벌 생산기지… 투자 지속할 것”

글 :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 : 바스프 제공
  독일에 본사를 둔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BASF)가 여수에 위치한 고내열 열가소성 플라스틱인 ‘울트라손(Ultrason)’ 공장을 증설, 11일 생산을 시작했다. 울트라손은 전자, 자동차, 우주 등 내열성, 경량성 부품 생산을 위해 널리 사용되는 소재다. 울트라손은 속성변화 없이 최대 섭씨 220도를 견딜 수 있으며 화학적 안정성이 탁월해 최근 자동차와 전자산업, 수(水)처리산업 등에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이번 증설을 통해 바스프의 글로벌 울트라손 연간 생산 규모는 6000톤 증가한 2만4000톤으로 확대되며 늘어나는 글로벌 시장 수요에 대응하게 된다. 2014년 준공된 여수 울트라손 공장은 아시아 최초의 울트라손 공장으로 바스프는 독일 루드빅스하펜공장과 한국 여수공장에서 울트라손을 생산하고 있다.
 
  신우성 한국바스프 대표는 “울트라손 공장 신증설 라인을 통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여수공장은 바스프의 중요한 글로벌 생산기지이며 바스프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고객 지원을 위해 한국에 대한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회 : 1214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201812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