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애니메이션 〈주토피아〉로 골든 글로브상 수상한 애니메이터 윤나라씨

글 : 오동룡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사진 : 윤나라 제공
〈주토피아〉 제작진. 사진 오른쪽부터 리치 무어 감독, 윤나라, 바이론 하워드 감독, 프로듀서 클라크 스팬서.
  윤나라(33) 월트디즈니 애니메이터는 “지난 2년간 작업한 〈주토피아〉 〈모아나〉 〈이너 워킹스〉 등이 한꺼번에 나오느라 지난해는 눈코 뜰 새 없이 바빴다”며 “디즈니 역사상 처음으로 세 작품 모두 오스카상 후보에 올라 뿌듯하다”고 했다. 러시아 무관을 지낸 윤종구 해군 제독과 작곡가 이경화 박사의 장남으로 출생한 윤나라씨는 2006년 미 플로리다 명문 링링칼리지를 우등으로 졸업했다. 졸업 후 드림웍스로 간 그는 〈쿵푸팬더〉 〈슈렉Ⅲ〉 〈마다가스카〉 〈메가마인드〉 〈드래곤 길들이기〉 등 우리 귀에 익숙한 작품제작에 참여했다. 2013년 월트디즈니로 옮긴 그는 〈겨울왕국〉 제작에 참여해, 그 해 디즈니 애니메이션이 오스카상, 토니상, 골든글로브상을 타게 되었다. 특히 2016년 〈주토피아〉 제작에서 닉(심쿵 늑대), 쥬디(토끼 경관), 보고(물소 경찰서장) 등의 캐릭터 작업을 했고, 올해 1월 골든 글로브상 수상에 이어 오스카상 후보에 올랐다. 올 1월 중순 개봉한 〈모아나〉에서도 주인공 모아나, 마우이, 태카(용암괴물) 등을 작업했다.
 
  윤나라씨는 “〈주토피아〉에서 보여준 인종 편견과 이것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 낯선 세계를 향해 혼자서 집을 떠나는 ‘당돌한 모험’을 주제로 한 〈모아나〉, 두 영화 모두 저에겐 개인적이며 아주 특별한 이야기였다”며 “한국인 애니메이터로 각별한 자부심을 느낀다”고 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201710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정기구독

MAGAZINE 인기기사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