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한인의 날’ 선포한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글·사진 : 최지인  작가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한인의 날을 선포합니다!”
 
  지난 1월 13일 미국 메릴랜드 주(州) 아나폴리스 주 의사당. ‘한국 사위’로 알려진 주지사 래리 호건(Larry Hogan)의 우렁찬 목소리에 안호영 주미대사 등 한인 200여 명은 일제히 박수를 치며 환영했다. 모범적인 이민역사를 이룬 한인사회의 위상이 인정받는 순간이었다.
 
  1월 13일은 1903년 한인 이민 선구자들 102명이 갤릭호를 타고 태평양을 건너 사탕수수 농장 노동자로 하와이에 첫발을 내디딘 날이다. 미 연방 상·하원이 이미 2005년 이날을 미주 한인의 날로 제정·공포했으나, 정부 차원에서 주지사가 별도로 선포한 것은 또 다른 의미를 준다.
 
한인의 날 선포식에 참석한 안호영 주미대사 내외(왼쪽)와 래리 호건 주지사 내외.
  호건 주지사는 민주당의 텃밭인 메릴랜드 주에서 공화당 후보로 당선되며 큰 이변을 일으킨 인물이다. 그의 당선에는 5.5%가 넘는 아시아계의 지지가 있었다. 한국계 부인인 유미 호건(58·한국명 김유미)의 ‘퍼스트레이디’ 역할이 컸을 것이란 평가다.
 
  호건 주지사는 기념사에서 “한인사회는 지난 한 세기 넘게 미국의 부와 다양성 증진에 기여해 왔다”며 “메릴랜드 주정부는 활기차고 번창하는 한인사회를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국어로 “나 스스로 ‘한국 사위’로 불리는 것이 매우 자랑스럽다”고도 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207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