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마감을 하며

선관위가 자초하는 부정선거 우려

글 : 김성동  월간조선 편집장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마감을 하며’를 쓰는 2월 12일 현재 4·15총선에 나서는 보수 정치세력의 통합은 이변이 없는 한 이루어질 것 같습니다.
 
  그동안 국민들에게 아무런 감동을 주지 못하던 보수 정치세력이 모처럼 보수 성향 국민들에게 감동을 선물한 것 같습니다. 보수 정치세력의 통합은 보수세력에게 4·15총선에서 승리할 가능성을 분명히 높여주는 일일 것입니다.
 
  보수세력 일각에서는 4·15총선이 부정선거로 치러질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우려는 선거에서 엄정 중립을 지켜야 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가 최근 보여준 일련의 조치들 때문에 더 커지는 것 같습니다. 문재인 캠프 특보 출신이 논란 끝에 선관위 상임위원에 임명될 때 국민들이 우려한 것은 선관위가 중립성을 제대로 지킬 수 있을까 하는 점이었습니다.
 
  오비이락(烏飛梨落)이라고 해야 할까요? 선관위는 자유한국당에 ‘비례한국당’이라는 당명은 쓸 수 없다고 한데 이어 ‘안철수 신당’이란 당명도 못 쓰게 했습니다. 최근에는 비례대표 후보를 당 지도부가 임의로 결정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했습니다.
 
  요즘 일부 보수 진영으로부터 ‘보수 100만명보다 낫다’는 평가까지 받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그가 지난 2월 9일 ‘안철수의 신당’인 국민당 발기인대회에서 이런 말을 했습니다.
 
  “(과거 정치인은) 진보든 보수든 도덕의 기준은 부정하지 않았는데, 지금은 기준을 아예 바꿔버리는 것이 문제다.”
 
  보수 진영에서는 현재 “부정선거에 이용될 수 있으니 사전 투표를 하지 말고 당일 투표를 하자” “유엔에 4·15총선 부정·불법 선거 방지를 위한 국제감시단 파견을 요청하자” “부정선거 감시를 위한 100만명 국민 감시단을 모집하자” 등의 말이 난무합니다.
 
  이는 선관위가 보여준 일련의 행태들이 자초한 말들이라고 생각합니다.
 
  고맙습니다.⊙
조회 : 212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04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4·15 총선 유권자의 선택은?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도서출간 배너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