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간조선 誌上展

현대 사회의 소외와 치유

글 :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사진 : 박현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Goodbye Strangers #06, digital C-print, 240x180cm, edition of 5, 2011
  13년 전 미국 뉴욕에서 유학생활 중이던 청년 사진가는 외로웠다. 21세기 아메리카 제국의 경제·문화 수도(首都) 뉴욕은 그에게는 이방(異邦)일 뿐이었다. 아니 뉴욕, 뉴욕인들 사이에서는 그가 이방인(異邦人)이었다. 이러한 느낌을 그는 2004년 첫 번째 개인전에서 〈Goodbye Stranger〉라는 작품으로 표현했다. 수풀이 우거져 거의 밀폐되어 가는 공간처럼 보이는 곳의 작은 풀장에 버려진 시체, 금속재료로 마감된 차가운 건물 내부의 에스컬레이터 앞에 쓰러져 죽어 있는 듯한 사람, 모래사장과 주차장의 차가운 바닥에 쓰러져 있는 인물들 같은 피사체(被寫體)들을 통해 그는 낯선 나라에서 자신이 느끼는 생소함, 이질감, 소외감을 드러냈다.
 
Goodbye Strangers #06 detail
  고국으로 돌아온 후에도 청년 사진가 박현두의 소외감은 쉽사리 사라지지 않았다. 자신을 둘러싼 이방의 환경은 사라졌지만, TV 등 매스미디어와 정보의 홍수 속에서 그는 또 다른 의미에서 소외감을 느꼈다. 방송국 스튜디오를 배경으로 한 〈Goodbye Stranger2〉는 그래서 나왔다. 이후 〈Goodbye Stranger3〉에서는 화려한 오케스트라, 푸른 골프장, 넓은 축구장 등 일상의 공간 속에서 소외된 사람들의 모습들을 그려 냈다.
 
Goodbye Strangers #09, digital C-print, 240x180cm, edition of 5, 2013
  그 연장선상에서 작업한 이번 〈Goodbye Stranger4〉에는 서울 논현동 사거리, 이수교차로 등을 지나면서 보던 눈에 익은 건물들이 등장한다. 사진을 들여다보면 누군가가 빌딩을 오르고 있는 게 보인다. 왠지 그리스신화 속 시지프스가 생각난다. 그런데 그들이 입고 있는 옷을 보면 슬며시 웃음이 나온다. 찜질방에서 입는 하늘색, 분홍색 티셔츠와 반바지 차림에 머릿수건을 한 사람들, 빨간 원피스 수영복의 여인들 …. 언뜻 인형처럼 보이는 이들은 사실은 전문 등반가들이다. 작가 박현두 교수는 “발전된 현대사회에서 자기의 위치를 찾으려고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을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작품 중에는 숲속 침대 위에 누워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것도 있다. 이는 “소외된 현대사회에서 치유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표현한 것”이라고 한다.
 
Goodbye Stranger 2 #18, digital C-print, 139x183cm, edition of 7, 2009
  박현두 교수는 “사람을 동원하고 연출하는 사진들을 찍다 보니 자주 작업을 이어 나가지는 못하고 있다”면서도 “앞으로도 〈Goodbye Stranger〉 시리즈 작업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한다.⊙
 
Goodbye Stranger 2 #07, digital C-print, 139x183cm, edition of 7, 2007

Goodbye Strangers #05, digital C-print, 120x150cm, edition of 5, 2011
 
박현두는 2000년대 초반 중앙대학교 사진학과와 뉴욕의 School of Visual Arts 대학원을 졸업하고 사진작업 〈Goodbye Stranger〉 시리즈를 진행해 오고 있다. 귀국 후 개인전과 여러 그룹전에 참여해 오며 제31회 중앙미술대전, 제8회 박건희문화재단 다음작가상, 제1회 수림문화재단 수림사진문화상, 국립현대미술관 고양미술창작studio, 서울시립미술관 난지미술창작studio, 서울시립미술관 SeMA전시 지원작가, 핀란드 헬싱키 HIAP Suomenlina studio, 국제시각예술협회 PSB Beijing studio지원작가로 지내 오며 작품활동과 사진교육을 하고 있다. 현재 홍익대학교 조형대학 겸임교수와 박건희문화재단 사외이사를 지내며, 중앙대학교 사진아카데미와 박건희문화재단 사진수업에서 사진교육을 하고 있다.
조회 : 828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7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영월에서 한달살기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