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독자의 카메라

장관 이룬 한라산(漢拏山) 백록담(白鹿潭)

사진 : 신용만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하늘이 산을 품으니 천연의 비경이 펼쳐진다.
 
  연일 내리던 폭우가 멈추고 맑게 갠 7월, 한라산 백록담이 빗물로 만수위(滿水位)를 이뤘다.
 
  백록담은 물이 잘 빠지는 지질적 특성 때문에 통상 600mm 이상의 집중호우가 내린 후에나 만수를 볼 수 있다.
 
  담수에 비친 풍경은 한라산의 넉넉한 품성을 그대로 담아 낸다.⊙
조회 : 919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10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