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쉼(休)을 위한 섬, 필리핀 보라카이

글·사진 : 서경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여행 TIP]
⊙ 보라카이로 가려면 필리핀의 칼리보 국제공항을 이용하면 좋다. 인천에서 비행기로 4시간30분
    정도면 도착한다. 칼리보 공항에서 카타클란 선착장까지는 버스로 1시간40분가량 소요. 카타클란
    선착장에서 보라카이 섬 선착장까지, 배를 타고 10여 분 더 들어가면 된다. 선착장에서 호텔까지는
    대중교통 수단인 트라이시클(세발 오토바이)이나 리조트가 운영하는 셔틀버스를 타고 이동한다.
⊙ 환전은 일단 달러로 바꾼 뒤 보라카이에서 다시 페소로 바꾸면 된다. 보라카이 공항 환전소가 가장
    유리한 환율을 적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원한 바닷바람 부는 필리핀 보라카이 앞바다. 관광객이 보트에 올라 달콤한 휴식을 즐기고 있다. 필리핀 파나이 섬 북서쪽에 떠 있는, 길이 12km의 작은 섬 보라카이는 세계 3대 해변으로 꼽히는 화이트 비치와 보라카이의 명물 디몰(D mall) 그리고 다양한 해양스포츠까지 갖춰 즐길거리가 풍부한 휴양지다.
  일상의 반복에서 가끔 만나는 여행은 꿈이 안내하는 휴식이다. 탁 트인 비췻빛 바다, 이글거리는 금빛 태양, 끝없이 펼쳐진 백사장의 은빛 모래, 바람에 흔들리는 큰 키의 야자수… 필리핀 보라카이는 이런 상상 속의 휴식을 현실로 옮겨다 준다. 다양한 해양레포츠와 편안한 휴양, 흥겨운 해변의 저녁노을은 일상에 지친 이들에게 색다른 매력의 힐링을 선물한다.⊙
 
필리핀 전통 배인 방카(Banca)를 타고 바다로 향하자 저녁노을이 시시각각 얼굴을 바꾸며 황홀경을 선물한다. 무동력 배인 방카는 카누같이 생긴 배에 날개를 양옆에 단 모양을 하고 있다.

저녁노을이 짙어질 무렵 화이트 비치는 낭만적인 분위기의 노천카페로 변모한다.

보라카이에 밤이 찾아오면 화이트 비치를 중심으로 레스토랑이며 클럽, 바, 쇼핑 숍들이 환히 불을 밝힌다. 쥐불놀이 하듯 작은 통에 기름을 넣고 불을 붙여 돌리는 댄서들의 춤이 흥을 돋운다.

보라카이의 전통 시장 디딸리파파(D’talipapa)에서는 신선한 해산물을 저렴하게 판매한다.

가늘고 하얀 모래로 유명한 화이트 비치(White beach)의 부드러운 모래에 동심이 깃들면 멋진 모래성이 만들어진다.

세계 3대 맥주로 꼽히는 필리핀 토종 맥주 산미구엘과 다른 곳에서는 맛볼 수 없는 보라카이만의 싱싱한 해산물 요리.

보라카이는 파도가 잔잔하고 물이 맑아 스킨스쿠버 체험에 적격이다. 30여 분의 간단한 교육을 받은 후 아름다운 바닷속을 직접 경험할 수 있다. 특히 해저 깊은 곳에 침몰한 배를 돌아보는 ‘보물섬 투어’는 어디서도 경험하기 힘든 바다 탐험을 선물한다.

조용하게 해수욕을 즐길 수 있는 푸카셸(Puka shell) 해변. 조개가 많아서 푸카셸(조개껍데기)이라는 이름을 붙였는데 과거에는 누드 비치였다고 한다.

보라카이 어디에서나 맛볼 수 있는 필리핀 특산물 망고로 만든 셰이크. 다른 동남아 국가에 비해 월등히 높은 당도로 맛이 좋다. 즉석에서 잘라 생과일로도 맛볼 수 있다.

스피드 보트에다 특수 고안한 낙하산을 연결해 공중비행을 즐기는 패러세일링(Parasailing)은 온몸을 긴장하게 하는 해양스포츠이다.

아일랜드 호핑투어(Island Hopping Tour)에 나선 어린이가 줄 낚시로 물고기를 낚아 올리고 있다. 줄여서 ‘호핑’이라고 부르는데 배를 타고 이 섬 저 섬 돌아다니며 물놀이를 하고 보라카이의 해산물 요리를 맛볼 수 있는 고급 투어다.

보라카이 바닷속. 아름다운 산호와 다양한 열대 물고기가 아름답게 펼쳐진다.

파란색과 하얀색이 어우러진, 휴양지의 편안함을 선사하는 블라복 비치리조트. 보라카이 내에서 한국인이 운영하는 몇 안 되는 리조트다. 블라복 비치리조트는 스킨스쿠버와 서핑 등 다양한 해양레저스포츠와 아일랜드 호핑투어, 패러세일링, 버그카 투어 등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모든 투어에는 한국인 가이드와 한국어를 능숙하게 하는 현지 도우미들이 함께한다. 조식으로 맛깔스러운 한식을 제공하는 것이 가장 큰 장점. 리조트 앞으로는 ‘카이트보더의 성지(聖地)’로 불리는 블라복 비치(Blabog beach)가 펼쳐진다. 화이트 비치 맞은편에 자리한 블라복 비치는 1년 내내 강한 바람이 불어 패러세일링, 카이트서핑 등 해양레포츠를 즐기는 관광객들에겐 안성맞춤이다.

하얀 모래밭이 넓게 펼쳐진 화이트 비치 해변.
고운 산호모래에서 아이들이 공놀이를 하고 있다.
조회 : 101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10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