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세계의 인테리어 디자이너 ④ 디자이너 데이비드 록웰(David Rockwell)

‘상상은 현실이 된다, 세상은 나의 상상 놀이터’

글·사진 : 최지인  작가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1세기에 파리에 사는 마리 앙투아네트라면 어떤 호텔에서 머물렀을까?’
 
  ‘신성한 사원 안에서 근사한 식사를 할 수 있다면 어떨까?’
 
  ‘놀이터를 휴대할 수 있다면 어떨까?’
 
  ‘셰프의 인생을 레스토랑에 담을 수 있을까?’
 
  시카고 출신의 인테리어 디자이너 데이비드 록웰(David Rockwell)이 얼마 전 출간한 책에는 수만 개의 ‘What if’(만약에?)가 씌어 있다. ‘What if’라는 말로 자신에게 던진 호기심은 상상으로 시작해 현실을 디자인하는 그의 프로젝트 시작점이다.
 
  9·11테러 자리에 그라운드 제로(Ground Zero) 전망대를 세우고,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리는 무대를 디자인하는 등 눈에 띄는 행보를 보여 온 디자이너 데이비드 록웰은 ‘골드 키 어워드(Gold Key Award)’ 등 세계적으로 저명한 다수 디자인 공모전에서 수상한 이력으로 명성이 높다.
 
록웰 그룹의 한인 디자이너 윤성원·나태욱씨 부부.
  다양성이 공존하는 뉴욕의 중심, 맨해튼의 유니언 스퀘어(Union Square)에 자리한 인테리어 기업 록웰(Rockwell) 그룹을 찾았다. 데이비드 록웰이 1984년에 설립한 록웰 그룹은 현재 250명의 직원을 둔 세계적인 건축설계 전문 업체다. 뉴욕 본사를 비롯해 상하이와 마드리드 등에 지국을 두고 있으며, 문화, 호텔, 레스토랑, 제품, 무대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작가를 맞이하는 디자이너 데이비드 록웰의 첫인상은 마치 영화배우와 같았다.
 
  “어린 시절 일찍이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홀어머니는 멕시코의 작은 극장에서 희극배우를 하며 생계를 이어 가셨습니다. 어린 시절 어머니를 통해서 본 연극과 공공 극장에 대한 성찰이 지금의 저를 있게 한 것 같습니다.”
 
다운타운 사우스 시포트에 위치한 이미지네이션 플레이그라운드 파크.
  그는 건물 인테리어 디자인에 그치지 않고 브로드웨이에도 열정을 쏟는다. 현재까지 20편에 가까운 브로드웨이 뮤지컬의 무대디자인을 통해서 토니상(Tony Award)을 수차례 수상했다. 또한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리는 돌비극장과 현재 전 세계를 열광시키고 있는 최고의 지식 플랫폼 TED(Technology, Entertainment, Design)의 무대 디자인을 맡고 있다.
 
  록웰 그룹 소속 한인 건축가 부부 나태욱·윤성원씨의 안내로 뉴욕 곳곳에 세워진 그의 흔적을 찾아가 보았다.
 
셰프스클럽, 뉴욕(사진=Emily Andrews).
  뉴욕 노호(NOHO)에 위치한 식당. 그의 호기심과 연구는 뉴욕의 식당가에서도 유명하다. 현지에서도 극찬을 받고 있는 가장 ‘핫(Hot)’한 작품은 ‘셰프의 클럽(Chef’s Club)’이다. 세계의 유명 셰프를 초청해 운영하는데, 셰프가 바뀔 때마다 다양한 메뉴를 맛볼 수 있어 인기다.
 
  “식당을 운영하는 것은 마치 도시계획과도 같습니다. 손님이 앉는 자리 배치는 극장과 같이 표현했습니다. 어떤 사람은 관찰하길 원하고 어떤 사람은 무대에 서는 주인공이 되길 원하죠.”
 
  식당은 마치 조명이 비치는 무대와 같고 그곳에 앉아 식사하는 손님은 열연하는 연극배우처럼 보인다. 웨이터와 주방장 모두 작품 안에서 어우러지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노부호텔 시저스 팰리스, 라스베이거스(사진=Eric Laignel).
  데이비드가 가장 애착을 갖는 공간은 이미지네이션 플레이그라운드 파크(Imagination Playground Park)다. 다운타운 사우스 시포트(South Seaport)에 위치한 이 공원은 모든 교통수단으로 접근이 편한 지리적인 위치 덕분에 뉴요커로부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공원에는 그네와 미끄럼틀 대신 비둘기가 쪼아도 부서지지 않는 튼튼하면서도 이동이 가능한 가벼운 소재의 대형 블록을 설치했다. 아프리카 등 제3국의 어린이들에게도 이 놀이터를 기부한 그는 더 많은 어린이가 상상력을 키워 나갈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해 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의 디자인 철학은 ‘소통’이다. 배우와 관객이 소통하고, 식당의 주방장은 손님과 대화를 나누며, 아이들은 자연에서 함께 놀이터를 만들어 간다. 그가 주장하는 소통의 힘은 ‘호기심’에서 나온다. 실험적인 프로젝트로 사랑 받는 그의 작품은 뉴욕뿐 아니라 유럽과 아시아로 세상을 넓혀 무한한 상상력을 펼쳐 보일 것이다.⊙
 
노부57(NOBU57), 뉴욕(사진=Scott Frances).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리는 돌비극장, 할리우드(사진=AMPAS).

TED극장, 벤쿠버(사진=Paul Warchol).
조회 : 1759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7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영월에서 한달살기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